사회 > 사회일반

"생선 누가 먹겠나"…수산시장 상인들, '日오염수' 규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6 12:36:34
"한국 수산업 송두리째 폐허가 될 것"
"수산물 소비 않겠다는 이야기 나와"
"정부, 수입수산물 안전검사 꼭 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구 노량진수산시장 상인들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04.16.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준호 기자 = "지금도 장사가 잘 안 되는데 일본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를 배출 결정으로 대한민국 수산업은 송두리째 폐허가 될 겁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에 저장 중인 오염수를 방류하겠다고 결정하자 구 노량진수산시장 상인들이 이를 강력히 규탄하고 나섰다.

이들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전 오염수 방출 조치는 우리 뿐만 아니라 모든 수산물 판매상인들의 강한 반발을 불러일으킬 것"이라며 "일본은 지금 당장 방출계획을 취소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유헌주 구시장대표는 "바다에 오염수를 뿌리면 인체에 심각한 것은 물론이고, 국민들이 물고기 자체를 먹지 않는다는 인식이 퍼질 것"이라며 "남은 2년간 일본이 방류하지 못하도록 국제적 합의를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최인기 민주노련 수석부위원장은 수산물이 국민의 소중한 먹거리인 만큼 공공의 목소리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우리 사회가 이러한 문제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지 않아 공공성의 부재를 절감하고 있다"며 "정부와 서울시 등이 나서서 시민들이 먹는 소중한 음식물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강혜진 겨레하나 홍보팀장은 "시민들을 통해 수산물을 더는 못 먹을 것 같으니 2년 동안 실컷 먹자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더이상 수산물 소비를 하지 않겠다는 말"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지난 15일 서울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진보당 정당연설회에서 김재연 상임대표 등 당원들이 폐기물 및 오염수 밟기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1.04.15. kkssmm99@newsis.com
이들은 정부를 향해 수입되는 모든 수산물의 철저한 안전검사도 요구했다. 일본산이 국내산으로 둔갑해 유통될 수 있다는 말이다.

기자회견문을 낭독한 강연화 상인은 "해양수산부와 수협은 일본산 수산물을 전면금지하고 수입되는 모든 수산물에 대한 철저한 안전검사를 실시해야 한다"며 "후쿠시마 원전사태 이후 2020년 해양수산부의 원산지표시 검사 결과 일본산을 국산으로 바꿔 판매한 사실이 적발되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3일 오전 일본 정부는 방사성 물질을 포함한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 오염수를 해양 방류하겠다고 공식 결정했다. 2년간 안전성을 확보하는 절차를 거친 뒤 방류한다는 계획이다.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는 125만844t의 원전 오염수가 저장돼 있으며 지하수나 빗물 유입 등으로 매일 180t의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o2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