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7년 전 세월호 침몰 해역에 울린 애끓는 외침(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6 17:11:34
희생자 가족 22명 맹골수도 찾아 선상 추모식
세월호 앞 흰 국화 헌화…녹슨 선체 보며 탄식
"침몰 원인 반드시 규명, 안전 사회 건설해야"
associate_pic
[진도=뉴시스]김혜인 기자 = 세월호 참사 7주기인 16일 오전 희생자 가족들이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인근 사고 해역을 찾아 바다를 향해 국화를 던지고 있다. 2021.04.16.hyein0342@newsis.com

[목포=뉴시스] 신대희 변재훈 김혜인 기자 = "아직도 미안하다고만 해서 정말 미안해."

세월호 참사 7주기인 16일 오전 전남 진도군 맹골수도 세월호 침몰 현장.

해경 3015경비함정(3000t급)을 타고 맹골수도를 찾은 ㈔0416단원고 가족협의회(이하 협의회) 소속 유가족 22명의 애끓는 외침이 울려 퍼졌다.

참사 희생자 가족들은 사고 해역에 이르기 직전 "얼마나 어둡고 무서웠을까" "마지막 통화가 잊히지 않는다"며 탄식을 쏟아냈다.

가족들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맹골수도에 이르자 뱃전·갑판으로 향했다. 우중충한 회색빛 하늘 사이로 노란 '세월호' 부표가 보이자 유족들은 두 눈을 지그시 감거나 눈시울을 붉혔다.

"(희생자) 304명을 기리며 묵념하겠습니다. 일동 묵념 시작"이라는 말과 함께 선상 추모식이 시작됐다.

가족들은 1분 동안 묵념하며 아픈 기억을 다시 떠올려야만 했다.

이내 하얀 국화 송이를 거친 바다 한가운데로 던지며 "(침몰 원인을) 꼭 밝힐게"라고 외쳤다.

억눌러왔던 감정을 "보고 싶다. 사랑한다"는 외침으로 토해내며 흐르는 눈물을 연신 닦아냈다.

associate_pic
[진도=뉴시스]김혜인 기자 = 세월호 참사 7주기인 16일 오전 희생자 가족들이 전남 진도군 동거차도 인근 사고 해역서 헌화한 뒤 오열하고 있다.2021.04.16.hyein0342@newsis.com

바다를 향해 목놓아 아들·딸의 이름을 불렀다. 주저앉아 통곡하고, 발을 동동 구르며 만날 수 없는 피붙이를 향한 그리움을 온몸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추모 행사에 동행한 일반 시민도 가족의 등을 토닥이거나 끌어안으며 슬픔을 나눴다.

경비함정이 사고 해역을 1바퀴 돈 뒤 뱃머리를 돌렸지만, 가족들은 맹골수도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절규도 한동안 끊이질 않았다.

한 가족은 노란 부표를 바라보면서 "'다녀오겠습니다'는 소리가 아직도 귓가에 맴돈다"고 나지막이 말했다.

세월호가 진도 앞바다에 가라앉은 순간부터 피붙이를 가슴에 묻고도 끝내 작별 인사를 하지 못한 7년의 세월이 주마등처럼 스쳐 가는 듯했다.

'2014년 4월 16일'에 멈춰 있던 가족들의 '기억 시계'는 흐르지 않았지만, 물리적 시간은 속절없이 흘렀다. 매 순간이 고비였고 사투(死鬪)였다.

이용기 협의회 대변인은 추모사에서 "세월호는 내인·외인설 둘로만 나뉜 채 7년 동안 침몰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 정부는 신속히 사고 원인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정하 협의회 위원장은 "사회 전반에 퍼진 탐욕·불법·비리·안전 불감증·인권 경시와 구조 책임 방기가 참사를 일으켰다. 철저한 안전 교육과 체계 구축을 통해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가족들은 선상 추모식을 마치고 이날 오후 2시 40분께 세월호 선체가 거치된 전남 목포신항만을 찾았다.

사고 해역에서 인양, 육상 거치된 2017년 4월 11일 이후 4년째 자리를 지키고 있는 세월호 선체를 마주한 유족들은 울컥한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associate_pic
[목포=뉴시스]변재훈 기자 = 세월호 7주기인 16일 오후 전남 목포시 달동 목포신항만에 거치된 선체 앞에서 희생자 유족이 헌화하며 눈물 짓고 있다. 2021.04.16. wisdom21@newsis.com

유족들은 입을 굳게 다물거나 서로 팔짱을 끼고 의지한 채 힘겹게 선체를 향해 발걸음을 뗐다.

선체 정중앙에 놓인 간이 제단 앞에 나란히 선 유족들은 국화 한 송이씩을 집어 들었다. 눈을 질끈 감거나 북받쳐 오르는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는 유족도 눈에 띄었다.

국화를 살포시 얹으며 20초가량 묵념을 한 유족들은 선체를 끼고 돌며 15분가량 둘러봤다. 유족들의 발길은 뱃머리, 선체 진입구 등지에서 한참을 머물렀다.

부식이 진행돼 선체에서 떨어져 나가 바닥에 뒹구는 잔해를 바라보던 한 유족은 "와 정말 많이 녹슬었네"라며 탄식했다.

한상철 협의회 트라우마 분과장은 "세월호는 안타까운 참사다. 7년이나 '진상 규명'을 외쳤지만, 제대로 밝혀진 것이 없다. 유가족마저 지쳐간다. 하루빨리 침몰 원인·경위가 규명돼야 한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목포=뉴시스]변재훈 기자 = 세월호 7주기인 16일 오후 전남 목포시 달동 목포신항만에 거치된 선체를 희생자 유족들이 둘러보고 있다. 2021.04.16. wisdom21@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sdhdream@newsis.com, wisdom21@newsis.com, hyein0342@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