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국민의힘 "정치편향적 기모란 방역기획관 임명철회해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7 12:17:06
"김어준 프로에서 '코로나 확산 광복절 집회 때문' 주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방역기획관에 기모란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관리학과 교수를 내정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2021.04.16.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이 지난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방역기획관에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를 내정한 데 대해 "자질부족, 정치편향의 기모란 방역기획관을 임명철회하고, 근본적인 백신확보에 더욱 매진하라"고 촉구했다.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17일 "문 정권의 코로나19 대응 실패가 방역전담 직책이 없어서는 아니겠지만, 백번 양보해 자리를 만들었다면 적어도 중립적인 시각을 가진, 전문가중에 전문가를 앉혔어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 교수의 남편은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경남 양산갑에 출마한 바 있다. 게다가 기 교수는 그동안 전문가로서는 자질이 의심되는 발언을 이어왔고, 정치적 편향성도 드러냈다"며 "김어준씨의 프로그램에 출연해서는 아무런 근거도 없이 '코로나19 확산은 광복절 집회 때문'이라며 전문가로서의 자질을 의심케 하는 진영논리를 보여주기도 했다"고 했다.

이어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구매를 급하게 서두를 필요가 없다', '다른 나라에서 먼저 접종하는 게 우리나라 입장에서는 고마운 것이다'라며 국민 불안은 안중에도 없이, 백신확보에 무능했던 정부를 일방적으로 옹호하기 위해 궤변을 늘어놓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기 교수가 방역업무를 수행한다면, 그 무능의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이라며 "반성 없는 인사나 내 편 챙기기가 아닌 백신확보라는 근본적 대책에 집중해달라. 기 방역기획관 임명철회는 당연한 일"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