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송영길·우원식·홍영표, 與 당대표 예비경선 통과…내달 2일 전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8 14:15:05  |  수정 2021-04-18 14:29:55
청년후보 정한도 탈락…20일부터 지역 순회 연설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송영길(왼쪽부터), 홍영표, 우원식, 정한도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자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대표 후보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대회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4.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다음달 2일로 예정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가 송영길·우원식·홍영표 후보 3파전으로 치러진다.

이상민 민주당 선거관리위원장은 18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대표 후보자 선출을 위한 예비경선 결과 3명의 최종 후보가 이같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유일한 원외인사이자 청년 후보로 당권 레이스에 도전한 정한도(30) 용인시의원은 예비경선에서 탈락해 본선에 진출하지 못하게 됐다.

이날 중앙위 투표 결과, 총 선거인수 470명 중 투표자수는 297명이었고 투표율 63.19%였다.

민주당은 당헌 제25조에 따라 당대표 선거 후보자가 4명 이상인 경우 예비경선을 실시해 최종 후보를 3명으로 압축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당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시행세칙 제16조 제2항에 따라 각 후보자의 순위와 득표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당대표 후보자들은 오는 20일부터 지역 순회 합동 연설회를 가진다. 20일(광주·전남·제주, 전북), 22일(대전·세종·충남, 충북), 24일(부산·울산·경남, 대구·경북), 26일(강원, 서울·인천·경기) 일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