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파우치 "부스터샷 접종, 늦여름서 초가을 사이에 결정"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19 05:59:18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파우치 소장은 존슨앤드존슨(얀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게서 혈전 증상이 나타나 보건당국이 이의 사용 중단을 권고한 것과 관련해 "혈전 발생 원인을 철저히 조사하기 위한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2021.04.14.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18일(현지시간) 화이자와 모더나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사람들이 추가 접종(부스터샷)을 해야 하는지를 늦여름에서 초가을 사이에 결정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워싱턴 포스트 등에 따르면 파우치 소장은 이날 ABC TV '디스위크(This Week)'에 출연해 미국인이 늦여름이나 초가을까지는 자신이 부스터샷을 맞아야 하는지를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화이자와 모더나, 존슨 앤드 존슨(J&J) 모두 백신 접종을 마친 뒤 6~12개월 지나 추가 접종을 필요로 할 가능성을 내보였다.

파우치 소장은 그래서 부스터샷 여부에 관한 결정은 면역력이 언제 없어지느냐에 달려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부스터샷의 필요성은 제약사가 아니라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등 보건당국이 판단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미국이 부스터샷을 해야 한다고 결정할 경우 화이자와 모더나, J&J 백신을 도입하려는 각국은 백신 확보에 차질을 빚을 공산이 농후해진다.

한편 파우치 소장은 접종 후 혈전 문제가 발생하면서 중단한 J&J 백신의 사용을 재개하기 위한 CDC 자문위원회가 23일 열린다며 사용 중단이 풀릴 것으로 기대했다.

파우치 소장은 J&J 백신 사용이 어떤 행태로든 재개하지 않으면 매우 놀랄 것이라고 낙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