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 주택가 방치된 빈집 17곳 '생활정원'으로 탈바꿈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0 06:00:00
서울시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 추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 주택가에 방치된 빈집 17곳이 아이들이 체험할 수 있는 '생활정원'으로 새롭게 탄생한다.

서울시는 20일 방치된 빈집을 매입해 임대주택이나 주민 생활·편의시설로 공급하는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7곳, 하반기 10곳의 빈집을 생활정원으로 조성하는게 목표다. 이번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서울시내 생활정원은 모두 20곳으로 확대된다.

시는 먼저 성북구 장위동 빈집 2곳을 하나로 합쳐 '유아체험형 생활정원'으로 탈바꿈한다. 미끄럼틀, 경사 놀이대, 바구니 그네 등을 설치하고 소나무, 왕벚나무, 덩굴장미 등 다양한 꽃나무를 심어 아이들을 위한 정원으로 조성한다.

정원 조성 이후에도 지역 주민, 서울시 시민 정원사 양성 과정을 수료한 시민 정원사들의 재능 기부, 봉사를 통해 생활 정원을 지속 가꿔 나갈 예정이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밀집된 주택가 지역에 생긴 소규모 생활정원을 통해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생활정원 사업대상지를 추가·확대해 코로나19로 답답한 일상을 보내는 지역주민들이 활력을 찾고 스트레스가 해소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