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서울보건환경硏 "32개 수산물 제품 유전자 분석해 원재료 표시 확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0 06:00:00
19곳서 수산물 원재료 8종 검사…원재표 표시 일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 패류독소 검사.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시스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은 수산물 원재료에 대한 유전자 분석을 실시한 결과 원재료 표시 사항과 일치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 3월 한 달간 서울시내 백화점 식품관, 대형마트, 회전초밥 식당, 일반음식점 등 19곳에서 진행했다. 연구원은 19곳의 회, 회덮밥, 초밥 등 32개 제품을 구매해 원재료 8종의 고유 유전자와 혼입 우려 이종 유전자에 대한 유전자 분석을 실시했다.

수산물이 초밥이나 모둠회 등으로 사용된 경우 생선 살을 육안으로 구분하기 어렵다. 과거 저렴한 수입산 냉동 기름치를 고급 참치회로 속이는 사례가 있었다. 수입산 약식 능성어나 황돔을 최고급 제주산 자연 다금바리로 둔갑해 어종과 원산지를 속여 비싸게 파는 불법 행태도 있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식품 유통 질서 확립과 시민의 먹거리 불안 심리 해소를 위해 유전자 분석을 활용한 식품 원료의 진위 판별 검사를 수행하고 있다. 연구원은 회나 초밥 등 수산물 외에도 소시지, 떡갈비, 만두, 볶음밥 같은 식육 가공품에 대해서도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신용승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소비 트렌드를 반영해 다양한 식품의 원재료 표시에 대한 주기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