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장제원 아들 래퍼 노엘 "대깨문은 벌레들...아빠한테 DM 보내지마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0 11:23:52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 = 노엘 인스타그램 라이브 캡처) 2021.04.2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성유민 인턴 기자 =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이 "나를 까는 사람들은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지지자)"이라고 주장했다.

19일 노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한 팬이 "앨범 나오면 사람들이 욕할 텐데 마음가짐은?"이라고 질문하자 노엘은 "저는 댓글을 안 본다. 그 사람들은 그 사람들 나름대로 열심히 살 거다.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를 까는 사람들은 거의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지지자)이기 때문에. 대깨문들은 사람이 아니다. 벌레들이다"라고 덧붙였다.

옆에서 지인이 "너 그런 말 해도 되냐"라고 하자 노엘은 "뭔 상관이야"라고 말했다.

아울러 노엘은 "우리 아빠한테 DM(다이렉트 메시지) 보내지 마라. XX 온다고 하더라"라고 당부했다.

노엘은 최근 1인 레이블을 설립하며 활동 재개를 알렸다. 19일에는 새 EP 앨범 '21' S/S'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한편, 노엘은 2017년 Mnet '고등래퍼'에 출연하며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방송 출연 당시 성매매 시도 논란으로 중도 하차했다. 이후 음주운전, 운전자 바꿔치기 등으로 물의를 빚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ymsu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