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정의용 "日오염수 방류, 적법하면 반대 안 해"…野 "靑 입장 뭔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0 14:01:52
"文 제소 지시...정의용 사견이면 경질해야"
"외교부 장관이 사견으로 국민들께 혼란"
"정부 입장 바뀐거면 이유 뭔지 설명하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지난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1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국민의힘은 20일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전날 대정부질문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이) 적법한 절차에 따른다면 굳이 반대할 필요가 없다"고 발언한 데 대해 "청와대는 명확한 입장을 국민 앞에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일본의 이번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은 우리 국민의 안전과 직결됨은 물론 환경 오염, 나아가 우리 후손에게까지 영향을 미치는 중대한 사안"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장관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문진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후쿠시마 오염수의 해양 방류에 반대하는 입장에 변함이 없느냐'고 묻자 "국제원자력기구(IAEA) 기준에 맞는 적합성 절차에 따라 된다면 우리가 굳이 반대할 필요가 없다"고 답했다.

황 부대변인은 "불과 엿새 전 대통령은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까지 운운한 마당"이라면서 "외교부 장관이 정부의 입장과 다른 사견으로 국민들께 혼란을 주었다면 경질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행여 만약 정부 입장이 엿새 사이에 바뀐 것이라면 더 큰 문제"라면서 "불과 3년 전만 해도 정부, 여당은 'NO 재팬'을 외치며 반일감정을 자극했고, 당시 안보실장이었던 정 장관은 지소미아 재검토까지 운운하며 강경 대응에 앞장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만약 우리 정부가 미온적으로 대응하려 한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지, 행여 총체적 외교실패를 감추려는 의도는 아닌지 국민 앞에 설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20일 "일부에서 정부가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는 게 아니냐, 일본이 하면 무조건 반대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어서 '그게 아니다'라는 취지에서 말한 것"이라고 해명하고 "단호하게 반대하고 있음을 강조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