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피겨 차준환 베이징올림픽 준비…미국서 프로그램 구상

등록 2021.04.20 20:10:2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피겨 차준환. (사진=브라노앤뉴 제공)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고려대)이 2022년 베이징동계올림픽을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한다.

차준환의 소속사인 브라보앤뉴는 20일 "차준환은 미국 캘리포니아 애너하임에서 세계적인 안무가인 셰린 본(캐나다)과 올림픽 시즌 새 프로그램을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을 구상한 뒤 다음 달 귀국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베이징동계올림픽 준비를 위해 차준환은 지난 13일 미국으로 출국했다.

차준환은 지난해 초까지 브라이언 오서 코치와 함께 캐나다에서 훈련해오다 코로나19 여파로 캐나다 국경이 봉쇄돼 국내로 돌아왔다.

지난해부터 국내에서 훈련을 진행해온 차준환은 귀국 후 베이징동계올림픽 선발전을 준비할 예정이다.

차준환은 소속사를 통해 "코로나19가 악화해 작년 3월 이후 캐나다로 돌아가지 못해 훈련에 어려움이 많았고, 몸 상태도 좋지 않아 경기력 유지가 힘들었다"며 "그러나 세계선수권대회를 무사히 치렀고 이제는 베이징올림픽을 위해 새로운 프로그램을 만들어 팬들께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차준환은 지난달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10위를 기록하며 베이징동계올림픽 출전권 최대 2장을 확보했다. 올림픽에 나설 선수는 국내 선발전을 통해 뽑는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