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제주

고사리 뜯던중 고기 구우려 번개탄 피우다 '펑'…SUV 전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1 09:51:49
associate_pic
ⓒ제주소방서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주 산간에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차 안에서 숯을 피워 고기를 구워먹으려던 고사리 채취객의 차량이 전소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제주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1시47분께 제주시 용강동의 한 야초지에 정차 중인 40대 A씨의 투싼 차량에서 불이 났다.

불은 인근 현장에서 산불 예방활동을 벌이던 산불감시요원에 의해 발견돼 신고 접수 20여 분만에 진화됐다. 신고가 접수되자 소방당국은 장비 8대와 38명의 인원을 동원해 혹시 모를 불번짐에 대비했다.

이 불로 차량이 모두 타고, A씨의 휴대전화가 소실되는 피해를 입었다. 다행히 A씨는 차량 밖에 있어 화를 피했다.

소방당국 현장 조사에서 A씨는 고사리 채취 중 고기를 구워 먹기 위해 차량 내에서 냄비에 번개탄과 숯을 넣은 후 불을 붙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 산간에는 지난 19일을 기해 건조주의보가 발효되는 등 실효습도가 낮은 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oo1223@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