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울산

경찰 '송병기 전 부시장 투기 의혹' 울산시청 압수수색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1 10:56:07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울산 중구 성안로에 위치한 울산경찰청 전경. (사진=울산경찰청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뉴시스] 안정섭 기자 =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21일 오전 울산시청을 압수수색 중이다.

울산경찰청 반부패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시청 도시계획과, 건설도로과 등 4곳에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은 송 전 부시장의 땅 투기 의혹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위법사항이 확인될 경우 엄정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어 "혐의 등 세부적인 사항은 수사 중인 사안이라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송 전 부시장은 지난 2014년 울산시 교통건설국장 재임 시절 매입한 땅을 시 경제부시장으로 있던 2019년 말 되팔아 3억6000만원 상당의 시세 차익을 얻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ha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