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야구

"보스턴전 고전한 류현진, 구속 저하가 문제" 美 언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1 13:30:51
류현진, 21일 보스터전 5이닝 4실점
associate_pic
[보스턴=AP/뉴시스]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20일(현지시간) 미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MLB)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 투구하고 있다. 2021.04.21.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난타 당한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에 현지 언론도 깜짝 놀랐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팬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경기에서 5이닝 4실점했다. 홈런 하나를 포함해 8개의 안타를 맞으며 무너졌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1.89에서 3.00으로 치솟았다. 팀이 2-4로 패하면서 시즌 2패(1승)째도 피하지 못했다.

3회까지 무실점으로 잘 던졌지만 4회 잰더 보가츠에 스리런포를 허용하는 등 5개의 안타를 맞으며 4실점으로 무너졌다.

류현진의 가장 큰 무기인 제구가 흔들리며 어려움을 겪었다. 류현진도 경기 후 "제구가 몰리면서 안타를 맞았다"고 짚었다.

최고 구속이 91.4마일(약 147㎞)에 그쳤고, 평균 구속도 88.7마일(약 142.7㎞)에 머물렀다.

외신들도 평소와 다른 류현진에 주목했다.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닷컴은 "류현진의 직구 구속 저하는 문제의 신호였다. 평균 구속이 88.7마일에 그치면서 체인지업을 평소보다 더 자주 사용할 수밖에 없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강속구 투수가 아닌 류현진은 시속 90마일의 공을 던질 때 좋은 성적을 낸다"고 덧붙였다.

MLB닷컴은 또 다른 기사에서 류현진을 언급했다. MLB닷컴은 보가츠가 시즌 첫 아치를 그렸다며 "이 홈런이 더욱 인상적인 건 류현진이 최근 6차례 선발 등판 중 가장 많은 실점을 하게 했다는 점"이라고 전했다.

류현진은 지난해 9월14일 뉴욕 메츠전부터 지난 14일 뉴욕 양키스전까지 6경기에서 경기당 최다 실점에 2점에 그칠 만큼 완벽한 피칭을 펼치고 있었다. 그러나 불방망이를 자랑하는 보스턴에는 속수무책이었다.

토론토 스타는 이날 경기를 정리하며 가장 안 좋았던 이닝으로 류현진이 대량 실점한 4회를 짚었다.

매체는 "류현진은 3회까지 보스턴 타선에 안타 2개만 내주며 능숙하게 제압했다. 첫 9개의 아웃카운트를 기록하기 위해 29개의 투구만 필요했다"면서 "그러나 그 다음 3아웃을 잡기 위해서는 26개의 공을 던져야 했다. 보스턴은 4회말 에이스 류현진에 맞서 팀 사이클링 히트를 쳤다"고 적었다.

류현진은 4회 안타와 2루타, 3루타, 홈런을 모두 맞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