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울산

"반구대 암각화, 물에서 꺼낸다" 관계기관들 첫 합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1 15:06:33
이상헌 의원·환경부·문화재청·울산시·수자원공사
암각화 보존 위해 사연댐에 수문설치 최초로 합의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구미현 기자 = 국보 285호 반구대암각화 보존과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사연댐에 수문을 설치하는 방안 등에 관계기관이 합의했다.

국회 이상헌 의원실은 20일 '반구대암각화 보존 및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사연댐 물관리방안 마련 토론회'을 주최했다. 이낳ㄹ 토론회에서 환경부, 문화재청, 울산시, 수자원공사가 반구대암각화 보존대책과 세계문화유산 등재 방안에 합의했다.

 토론회에는 환경부, 문화재청, 울산시, 수자원공사 등 관계자뿐만 아니라 수십년간 반구대 암각화 보존을 위해 노력해온 단체의 성익환 박사, 박창근 교수, 황평우 소장 등도 참석했다.

합의 내용은 ▲반구대암각화 보존 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 진행 ▲반구대암각화 주변환경 개선을 위한 사업 추진 ▲침수 방지를 위한 사연댐 수문설치 구체화 및 관련 예산 확보 등이다.

토론회에 참석한 관계기관과 토론자들은 “이번 토론회에서 반구대암각화 보존을 위한 첫 공식 합의가 이뤄져서 무척 뜻깊다"며 "그동안의 갈등을 뒤로하고 관계기관의 원만한 협력이 지속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반구대암각화의 2025년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위해 국회에서 지역 사회와 관계기관의 가교 역할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반구대 암각화 관련 대책들이 탄력을 받으면서 지난해 이상헌 의원이 대표 발의한 ‘자연 유산 보존 및 활용에 관한 법률’로도 눈길이 쏠린다.

이 법안이 통과되면 반구천 일대 명승 예정지도 가치가 동반 상승해 지역관광자원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법안에는 세계유산·국보·천연기념물·명승에 대한 체계적인 보존 관리 방안이 담겨 있으며, 20일 오전 국회에서 법안에 대한 공청회가 열려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반구대암각화는 발견 이후 반복되는 침수로 훼손이 이뤄지고 있었으나 관계기관의 이견으로 매번 보존대책 마련에 실패했다. 또한 지난 2월 반구대암각화가 세계유산 우선등재목록에 선정됨에 따라 보존대책 수립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상헌 의원은 지속적으로 환경부와 울산시, 문화재청과 업무 협의를 하고 작년에 이어 올해도 반구대암각화 보존대책 마련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의 노력을 통해 관계기관의 업무 협력을 이끌어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