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현대차 코나 EV 단종수순…내수용 생산 중단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1 15:43:14
2018년 출시, 제작결함으로 화재 발생 리콜
"해외용은 수출이 잘되고 있어…계속 생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박주연 정윤아 기자 = 현대자동차의 코나 전기차(EV)가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5출시 등의 영향으로 단종 수순에 들어간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전용 전기차 출시로 코나 EV수요가 감소자 코나 EV 내수용 생산을 중단한 상태다. 단 해외판매는 이어갈 예정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내수용은 생산을 중단한 게 맞고 재고분만 팔리면 판매가 중단될 예정"이라며 "아이오닉 등 새로운 전기차가 나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해외용은 수출이 잘되고 있는 만큼 울산공장에서 계속 생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 IR사이트를 보면, 코나 EV는 지난 2018년 출시돼 지난달까지 국내 총 3만 3830대, 해외 총 10만1574대가 팔렸다.

하지만 코나 전기차에서 제작결함으로 인한 화재가 연이어 발생하자 리콜되는 등 인기가 하락했다.

자동차업계에서는 현대차가 최근 아이오닉5 등 다른 모델들을 출시하는 만큼 기존의 전기차 모델들도 단종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