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영화계, 영진위 사무국장 재신임 유감..."문체부 모르쇠 일관할 것인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1 17:09:06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가 횡령 의혹이 제기된 김정석 신임 사무국장을 재신임한 가운데, 한국영화제작가협회(제협)가 유감의 뜻을 표했다.

제협은 21일 성명서를 통해 "영화진흥위원회가 사전에 결론을 내려 놓고 형식적 조사 절차를 밟았다는 생각을 떨칠 수 없었다. 불법이고 그 사용내역도 고약한 명백한 횡령 사건을 놓고 '국고횡령과는 무관한 사항'이라고 한 판단은 옹색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영화진흥위원회 사무국장은 연간 1000억여 원의 예산을 집행한다. 자금집행의 도덕성에 문제가 있음이 확인된 인사의 사무국장으로서의 공적 자금 집행은 절대로 용인할 수 없는 일이다. 영화진흥위원회의 김정석 사무국장 재신임 결정은 심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제협은 영진위가 13일 김 사무국장에 대한 조사 결과를 접한 후 지난 15일 일부 영화단체 대표들, 회계전문가와 함께 영진위의 '사실관계확인보고서'를 검토했다. 또 제협은 전북독립영화협회 전 이사장이 영화진흥위원회와 씨네21에 제공한 두 장의 법인카드 사용내역서, 인천영상위원회 제작지원금 집행에 관해 현장 PD가 보내온 자료 등도 살펴봤다.

또 제협은 "한국영화제작가협회는 이 과정에서 김정석씨의 과거 횡령을 포함한 사실관계들을 확인하고, 그의 영화진흥위원회 사무국장 임용과 신임은 심각한 문제라는 인식을 다시금 하게 됐다"고 성명을 발표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영화진흥위원회의 위원장, 부위원장, 영화진흥위원, 감사, 직원들은 국고횡령만 아니라면 공금횡령을 했던 자가 영화진흥위원회의 사무국장으로 문제가 없다는 것인가? 영화진흥위원회의 관리 감독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는 이 사태를 언제까지 모르쇠로 일관할 것인가?"라고 문화체육관광부의 관여를 바랐다.

앞서 영진위는 지난 2월 신임 사무국장으로 한국영화프로듀서조합 부대표 등을 지낸 김정석씨를 임명했다.

하지만 김 신임 사무국장이 2005년 전북독립영화협회 재직 시 국고보조금 중 일부를 부적절하게 집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와 함께 그가 2010년 인천영상위원회 제작지원금을 용도 외로 사용했고, 당시 참여 스태프 인건비를 미지급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에 영진위는 3월9일 외부위원 2인을 위촉해 의혹이 제기된 사안에 관해 관련자·단체를 대상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이후 영진위는 지난 13일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김 사무국장을 재신임했다.

이날 영진위는 2005년 전북독립영화협회 재직 당시 법인카드 집행 건과 관련해 "절차상 문제가 있었다"면서도 "전액 변제했고, 국고 예산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2010년 인천영상위원회 제작지원금과 관련한 의혹에 대해서는 "제작 지원 약정기한 내에 신청인이 중도 포기하고 지원금을 환수함에 따라 종결된 사항으로, 지원금의 정산과정도 필요한 사안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또 "급여 미지급과 업무상 횡령 고발 건은 경찰 조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