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문화일반

염수정 추기경, 동성혼 반대...'생명주일' 맞아 담화문 발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1 17:50:58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염수정 추기경 (사진 =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2021.04.2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이자 생명위원회 위원장인 염수정 추기경이 동성혼에 대한 반대 의견을 밝혔다.
 
염 추기경은 21일 제11회 생명주일(5월 2일)을 맞아 '가정과 혼인에 관한 가톨릭교회의 가르침'을 주제로 발표한 담화문에서 지난해 발의된 '차별금지법안'과 여성가족부의 '법적 가족 범위의 확대 정책'을 우려하며 "이런 이념들은 가정과 혼인에 관한 가톨릭교회의 신앙과 윤리관에 어긋난다"고 말했다.

이어 "'젠더 이데올로기'는 인간을 남자와 여자로 다르게 창조하시고 서로 협력하며 조화를 이루게 하신 창조주의 섭리를 거스른다"고 역설했다.

한국 가톨릭교회는 5월 첫째 주일을 인간 생명의 의미와 가치를 되새기는 '생명주일'로 지내고 있다. 가톨릭교회는 '젠더 이데올로기'에 관해 꾸준히 우려를 표명하고 있으며 남자와 여자의 성과 사랑, 혼인과 가정의 특별한 중요성을 결코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가르치고 있다.

염 추기경은 이날 담화문에서 "남녀의 구별은 각 사람이 성장하고 인격적 친교를 맺으며, 새로운 생명을 탄생시키는 데에 중요한 토대가 된다"며 한 남자와 한 여자의 지속적이고 전적인 결합으로서의 혼인과 가정의 가치, 혼인 안에서 이뤄지는 부부의 일치와 생명 전달 소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성적지향'이나 '성별정체성' 등을 이유로 부당한 차별이나 폭력적인 언사나 행동을 당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하면서도 "인간의 존엄성에 근거한 부당한 차별의 반대를 동성혼 등을 용인하는 것으로 오해해서도 안 된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문화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