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간부 3명 인사에…시의회 "임시회 중 인사발령 유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1 22:07:40  |  수정 2021-04-22 07:24:27
"시의회와 소통없이 인사발령, 의정활동에 큰 불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형수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이날 가진 문재인 대통령과의 청와대 오찬에 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1.04.21. kyungwoon59@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장례식 관련 책임자 문책 인사를 단행한 것과 관련해 서울시의회가 21일 "의정 활동에 큰 불편함을 초래한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서울시의회 최선 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제300회 임시회가 진행 중인 가운데 서울시가 회기 중에 시의회와 소통 없이 인사발령을 한 것은 소통과 화합을 지향하기로 한 약속을 무위로 돌리는 행위"라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6월에 정기인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요 실·본부·국장을 바꾸는 것은 의정활동에 큰 불편함을 초래함과 동시에 시민 권익까지 침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시의회는 오 시장의 내곡동 땅 의혹과 관련한 행정사무조사를 보류한 것과 달리 오 시장은 시의회를 도외시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서울시 내부에서는 시의회의 이 같은 행위가 지나친 월권행위 아니냐는 반응이다. 서울시의회가 서울시 인사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19일 박 전 시장의 장례식 진행과 분향소 설치와 관련한 책임자를 비롯해 2급 간부 3명에 대한 전보 인사를 단행했다.

오 시장은 전날 박 전 시장의 성희롱·성폭력 사건 피해자에 대해 공식 사과의 뜻을 전하면서 장례 책임자에 대한 문책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해당 인사는 상수도사업본부장으로 전보 발령이 난 김태균 행정국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