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손흥민, PK로 한 시즌 리그 최다 15호골…무리뉴 떠난 첫 경기 승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2 07:19:17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손흥민이 22일(한국)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0~2021 EPL 순연 29라운드에서 경기 막판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손흥민(토트넘)이 페널티킥 결승골로 개인 한 시즌 리그 최다골을 기록하며 감독 경질로 분위기가 뒤숭숭한 팀에 승리를 안겼다.

손흥민은 22일(한국)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0~2021 EPL 순연 29라운드에서 경기 막판 페널티킥으로 역전 결승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19일 조세 무리뉴 감독이 전격 경질된 이후 첫 경기에서 의미 있는 승리를 이끈 결승골이었다.

또 이번 시즌 리그에서 기록한 15번째 골로 2016~2017시즌 세운 개인 리그 최다 14골을 경신했다. 각종 대회를 통틀어선 20호골이다.

라이언 메이슨 감독대행 체제에서 승리를 거둔 토트넘은 15승8무10패(승점 53)로 리버풀을 제치고 6위로 올라섰다.

토트넘은 그라운드 안팎에서 가라앉은 분위기였다. 갑작스런 사령탑 공백과 함께 간판 공격수 헤리 케인이 부상으로 빠졌기 때문이다.

전반에 힘을 쓰지 못했다. 루카스 모우라가 최전방에 서고, 손흥민과 가레스 베일, 지오바니 로 셀소가 2선에서 기회를 엿봤지만 위협적이지 못했다.

오히려 전반 30분 코너킥 세트피스에서 대니 잉스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토트넘은 전반에 0-1로 뒤졌다.

associate_pic
[런던=AP/뉴시스]손흥민(왼쪽)이 22일(한국)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의 2020~2021 EPL 순연 29라운드에서 경기 막판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상대와 공을 두고 경합 중이다.
잠잠했던 손흥민은 후반 들어 적극적인 공세를 펼쳤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과감하게 슈팅을 시도했다,

후반 15분 베일이 균형을 맞췄다. 모우라가 손흥민의 패스를 받아 때린 공이 수비수 몸에 맞고 흘렀고, 베일이 이를 감각적으로 왼발로 감아서 차 사우샘프턴의 골네트를 갈랐다.

손흥민은 후반 29분 페널티박스에서 왼발슛으로 역전골을 터뜨렸지만 비디오 판독(VAR) 끝에 노골이 선언됐다. 수비수 뒤에 있던 모우라가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결국 토트넘과 손흥민은 VAR로 다시 승기를 잡았다.

후반 43분 페널티박스 라인 위에서 상대 반칙으로 프리킥을 얻었지만 주심은 VAR 끝에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손흥민이 키커로 나서 골문 오른쪽을 노려 역전 결승골을 터뜨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