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5월부터 접종 시스템 개편 검토...접종 대상자가 직접 예약 등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2 09:09:57
기존엔 질병청서 명단 확보, 지자체 확인 거쳐
시스템 개편땐 지자체 부담 감소, 접종 속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지난 2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문화체육센터에 마련된 예방접종센터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어르신들이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04.21.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5월부터 코로나19 백신을 맞게 될 접종 대상자가 사전 절차 없이 스스로 예약해 접종을 받는 시스템이 적용될 예정이다. 지방자치단체에서 여건에 따라 백신 물량을 조정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22일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65세 이상 고령층 대상 접종부터는 접종 대상자가 사전 예약 시스템 기반으로 예약을 하는 방식으로 변경된다.

기존에는 질병관리청이 접종자 명단을 정하고 지자체에 통보하면 지자체가 명단을 기반으로 접종 동의 여부를 조사한 뒤 최종 접종 대상자를 확정하는 방식이었다.

지난 21일 청와대 관계자는 문재인 대통령이 오세훈 서울시장과 박형준 부산시장을 만난 자리에서 "초반에는 질병청에서 부작용 등을 감안해서 신중하게 접근했는데, 우리가 독감의 경우 하루에 200만명을 접종할 정도의 기반을 갖고 있기 때문에 속도를 낼 여지는 충분하다고 얘기해서 접종 시스템을 조금 바꿀 말씀을 하셨다"라고 전했다.

당국은 65세 이상 고령층 접종부터 인터넷 또는 전화 등의 방식을 통해 예약을 하는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추진단도 "그동안 취약시설, 고위험군 대상으로 접종을 실시하면서 접종 대상자 명단을 중앙에서 지자체로 전달하면, 지자체에서 접종 동의 여부를 조사해 대상자를 확정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다 보니 접종 속도가 더디고, 지자체에 과도한 업무 부담이 발생했다"라며 "5월 65세 이상 접종부터는 명단 확보, 동의서 구득 등 사전 절차 없이 접종 대상자 본인이 접종 시간, 접종 기관을 선택해 접종하는 사전예약 시스템 기반 방식으로 변경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도 지난 19일 "65세 이상 접종부터는 개인이 직접 인터넷이나 전화를 통해 예약하는 시스템이 가동될 계획"이라며 "어르신들의 경우 인터넷 예약이 힘들 수 있는 만큼 인터넷, 전화 예약 이외 또 다른 시스템도 함께 가동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어 추진단은 "시도에 시군구 백신 배정 물량 조정권을 부여하는 등 접종 진행을 좀 더 효율적으로 개선해 나가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