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외교부, 해외공관에 '스푸트니크V' 안전성 정보 수집 지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2 16:29:03
식약처, 안전성 관련 해외정보 수집 요청하는 공문 전달

associate_pic
[부다페스트=AP/뉴시스] 러시아 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 브이의 주사약 병이 14일 헝가리 수도 병원에서 환자에 접종 주사되기 위해 가지런히 준비되어 있다. 2021. 4. 14.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외교부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러시아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인 '스푸트니크V'의 안전성 관련 해외정보 수집 요청을 받고, 해외 공관에 조치를 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외교부는 식약처로부터 스푸트니크V의 안전성 관련 해외정보 수집 요청을 하는 공문을 받았다"며 "이후 해외 공관에 대해서 필요한 조치를 지시했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러시아산 백신 검토가 늦어진 이유에 대해 "외교부로서는 국제사회의 백신 동향 등은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며 "다만 구체적인 백신 도입 문제와 관련해서는 질병당국에 문의해 달라"고 거듭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스푸트니크V 백신 도입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참모진 건의에 따라 기존 백신 외에 안정성이 확보된 백신 도입을 점검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여러 가지 백신을 고려하는 차원으로 스푸트니크V만 특별히 점검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이날 기자단 설명회에서 "신규 백신 허가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 중"이라며 "허가청(식품의약품안전처)이 다수 데이터를 확보해 분석하고 있어 종합 판단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유럽의약품청도 허가 절차에 착수한 지가 꽤 돼 조만간 결론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며 "거기에서 확보한 데이터를 통해 보고, 허가청 의견도 참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