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광주/전남

구례군, 성삼재 노선 농어촌버스 운행 재개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2 17:22:39
구례터미널에서 오전 3시 40분 출발…하루 5회 운행
30일까지 지리산 국립공원 입산통제, 5월부터 허용
associate_pic

[구례=뉴시스]김석훈 기자 = 전남 구례군은 24일부터 구례구역에서 지리산 성삼재까지 이어지는 농어촌버스 운행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이 노선은 지난해 11월 16일부터  동절기 안전사고 예방과 봄철 산불방지를 위해 중지했다.

구례군의 성삼재 노선은 구례구역에서 새벽 3시 10분에 기차로 온 승객을 태우고 구례터미널에서 3시 40분에 출발해 화엄사와 천은사 입구를 지나 성삼재까지의 구간을 운행한다.

첫 차 이후 각각 8시 20분, 10시 20분, 오후 2시 20분, 4시 20분에 구례터미널에서 출발한다. 성삼재에서는 각각 새벽 4시 10분, 9시 20분, 11시 20분, 오후 3시 20분, 5시 30분 출발해 총 1일 5회 운행 하게 된다.

구례터미널에서 성삼재까지 노선은 예전부터 노고단에서 천왕봉까지 새벽부터 지리산을 종주하고자 하는 산악인들의 필수 코스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구례의 성삼재 노선은 구례와 지리산을 잇는 상징성을 가진 소중한 구간이다"며 "어려운 여건이지만 성삼재를 운행하는 농어촌버스의 서비스 품질향상과 운행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전기차 도입 등 다양한 수단을 통해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리산국립공원 봄철 입산통제는 4월 30일까지이며, 5월 1부터는 노고단에서 반야봉을 거쳐 천왕봉에 이르는 지리산 주능선은 물론 피아골계곡과 만복대 등도 산행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