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바이든 "온실가스 배출 50% 감축"…美가 기후대응 이끈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2 23:30:41
"2030년까지 2005년 대비 50~52% 감축" 발표
기후 정상회의 주최…40개국 정상 참석
바이든 배출량 목표 이행 가능성 놓고는 엇갈린 시선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화상으로 기후 정상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2021.4.22.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기후 정상회의에서 2030년까지 미국의 온실가스 배출을 절반 이상 감축하겠다고 선언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이날 회의는 미국이 전 세계적 기후 위기 대응을 다시 주도하고 나설 것임을 시사하지만 미국이 한 약속의 이행 가능성을 놓고는 의견이 엇갈린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화상으로 개최한 기후 정상회의 개막 연설에서 미국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2005년 수준과 비교해 50~52%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이런 목표치는 2015년 파리협약에서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가 약속한 26~28%(2025년까지)의 약 2배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후 대응은 도덕적 경제적으로 긴요한 일이라며 지금은 위험한 순간이면서 가능성의 순간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징후는 명백하다. 과학을 부인할 수 없다. 행동하지 않은 대가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에겐 더이상 선택의 여지가 없다. 이 일을 해내야만 한다"며 세계 경제 대국들이 기후 변화에 맞서기 위한 싸움을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40개국 정상들이 화상으로 참여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등 주요국 정상들이 화상으로 한자리에 모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후 변화를 핵심적인 안보 위협으로 지목하고 대응책을 강화해 왔다. 그는 지난 1월 취임하자마자 미국을 파리 기후 협약에 복귀시키는 등 친환경 정책 추진에 공을 들이고 있다.

이는 석탄 발전, 자동차 엔진, 화석 연료 사용으로 인한 기후 변화로 가뭄, 홍수, 허리케인, 산불 등 자연재해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는 과학계 우려를 반영한다.

AP통신은 온실가스 배출 50% 감축이라는 바이든 대통령의 새로운 약속은 트럼프 전 대통령 아래 기후대응 노력에서 물러났던 미국이 4년만에 다시 돌아왔음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날 미국이 주최한 기후 정상회의로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지도자들이 모여 기후변화라는 단 하나의 대의명분을 놓고 이야기하는 자리가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야심차게 제시한 온실가스 배출 감축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한다. 비정부기구 기후행동추적(CAT)의 니클라스 호네 교수는 2019년 미국의 온실가스 배출 감축량이 2005년 대비 13%로, 오바마 전 행정부 목표치의 절반 수준이라고 분석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많은 국가정상들이 기후에 관한 미국의 약속에 회의적이라며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교토의정서 탈퇴, 트럼프 전 대통령의 파리협약 탈퇴 등 수십년 사이 급격한 정책 변화를 문제로 지적했다.

향후 미국 대선에서 다른 대통령이 나온다면 바이든 행정부의 기후 정책을 다시 뒤집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벌써부터 제기된다.

미국 내부적으로도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야당인 공화당과 산업계 일각에선 바이든 행정부의 기후 정책이 경제를 훼손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친환경 경제 전환으로 고임금 일자리 수백만개를 창출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공화당은 석유, 가스, 석탄업계 일자리가 사라질 것이라며, 친환경 인프라(사회기반시설) 투자 계획은 비용이 지나치게 많이 든다고 반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