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뉴욕증시, 일제히 하락 마감…다우, 320p↓(종합)

등록 2021.04.23 06:48: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지난 13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집무실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4..23.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22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고소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하락세로 반전한 뒤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321.41포인트(0.94%) 하락한 3만3815.9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38.44포인트(0.92%) 내려간 4134.98에 장을 마감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31.80포인트(0.94%) 빠진 1만3818.41에 폐장했다.

CNBC 등에 따르면 뉴욕증시는 바이든 대통령이 양도소득세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 이후 급락했다. 뉴욕타임스(NYT) 등은 바이든 대통령 '미국 가족 계획' 법안 재원 마련을 위해 "연소득 100만 달러(약 11억원) 이상 고소득자의 양도소득세를 현재 20%에서 39.6%로 인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소식이 전해진 뒤 성장주인 테슬라와 아마존은 장중 주가가 각 3.3%와 1.6% 하락하며 장중 하락을 이끌었다.

크레싯 캐피털 매니지먼트의 설립 파트너인 잭 애블린은 "이것은 고소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율을 사실상 두 배 수준으로 올리는 것"이라며 "장기 투자자들에겐 상당한 부담"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투자자들이 내년에 법으로 제정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하면 올해 매도에 나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세금 인상은 의회에서 통과돼야 하는 만큼 현실화 여부는 단언하기 힘들다.

한편 투자자들은 주간 실업수당 청구에 대해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미 노동부가 이날 발표한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54만7000건으로, 시장 전망치인 60만3000건을 하회했다.

공화당은 이날 2조2500억 달러 규모의 바이든 대통령 인프라 법안에 대응한 5680억 달러 규모의 수정안을 제안했다. 교량, 공항, 도로 등에 대한 자금 지원 등이 담겼는데 바이든표 법안과 달리 세금 인상안은 포함되지 않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