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신규확진 797명, 106일만에 최다…'4차 유행' 본격화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3 09:54:58  |  수정 2021-04-23 10:02:57
국내발생 758명·해외유입 39명…치명률 1.54%
1주 일평균 국내발생 640.6명…12일째 600명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35명으로 집계, 지난 1월 첫째 주 이후 최다를 기록한 22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중구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2021.04.22. bjko@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기자 =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797명으로 1월7일 이후 106일 만에 최대치를 나타냈다. 3일 연속 700명대도 이 기간 처음이다.

지역사회 감염 사례인 국내 발생 확진 환자 수는 758명으로, 12일째 600명대인 1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640명을 넘었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23일 0시 기준 국내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797명 증가한 11만7458명이다.

최근 일주일 신규 확진자 수는 658명→671명→532명→549명→731명→735명→797명 등이다. 평일 검사 결과가 반영된 수요일 731명 이후 600명대로 감소했던 지난주와 달리 이번 주에는 수요일 이후 확진자가 증가 추세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758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39명이다.

일주일간 국내 발생 확진자는 630명→648명→512명→529명→692명→715명→758명 등이다.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 640.6명은 지난 12일부터 12일째 600명대이자 이 기간 최대치다. 직전 1주간 625.7명 대비 15명 가까이 증가했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 수는 경기 290명, 서울 198명, 경남 63명, 울산 38명, 부산 33명, 충북 29명, 경북 22명, 광주 16명, 강원 15명, 대구 12명, 인천 10명, 충남 10명, 전북 8명, 전남 6명, 세종 3명, 제주 3명, 대전 2명 등이다.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수도권 128명, 비수도권 9명(대전 2명, 세종 1명, 광주 1명, 부산 1명, 울산 4명) 등 137명이다. 지난해 12월14일부터 수도권 10만245명, 비수도권 879명 등 1만1124명이 임시선별검사소에서 발견됐다.

해외 유입 확진자 39명 중 공항과 항만 검역에서 23명,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16명이 확진됐다. 내국인은 14명, 외국인은 25명이다.

코로나19로 숨진 사망자는 3명 늘어 누적 1811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약 1.54%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전날보다 182명 늘어 8576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2명 늘어 127명이다.

치료를 받고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612명 증가해 누적 10만7071명이다. 확진자 중 격리 해제 비율은 91.16%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