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홍남기 "백신 도입 지연 사례, 현재까지 단 한 건도 없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3 11:08:23
"일부 제약사와 물량 추가공급 협의 매우 진전"
"40대 간호조무사 사례, 치료비 지원 등 신속히"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4.23. kmx1105@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23일 "4월23일 현재 도입 예정물량이 지연된 사례는 단 한 건도 없다"며 '11월 집단면역'이라는 목표 달성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홍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백신·치료제 상황점검회의 모두발언에서 "일각에서 정확하지 않은 정보를 토대로 백신대란, 도입지연, 접종차질 등을 지적하며 국민들께 과도한 불안감을 초래하고 있는 바, 절대 자제해 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직무대행은 "정부는 이미 계약한 백신물량에 대한 차질 없는 도입과 추가 물량 확보노력 등 투 트랙(Track)으로 (백신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 직무대행은 먼저 계약된 백신 물량 도입과 관련해 "이미 계약된 백신 물량은 총 7900만명분, 즉 1억5200만회에 해당되며 11월 집단면역을 위한 접종대상자가 3600만명임을 감안시 2배가 넘는 물량"이라고 했다.

상반기 도입 계획 물량인 2080만회분과 관련해서는 "4월까지 412만회분, 5월에 376만회, 6월에 1292만회 도입하여 접종을 추진하게 된다"며 "상반기 도입물량 중 확정분이 1809만회분으로 1200만명에게 접종할 수 있는 물량으로, 정부가 '6월 말까지 1200만명 접종 목표'는 이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한편 하반기 도입물량 1억 3120만회분도 3사분기에 5000만회분+α만큼 도입될 예정"이라며 "11월 집단면역 추진목표를 이룰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역시 관건은 계약물량이 차질없이 도입되도록 하는 것이며, 정부도 이 점을 최우선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미 계약 7900만명분 도입 이외에도 추가 확보 노력을 전방위적으로 전개해 오고 있다"며 '특히 일부 제약사와는 상당한 물량의 추가공급에 대한 협의가 매우 진전됐다"고 밝혔다.

홍 직무대행은 "정부는 현재 전국 204개소인 예방접종센터를 4월 말까지 60여곳을 추가하여 총 264개로 확대하고, 민간 위탁의료기관도 현재 1700여개소에서 5월 말에는 1만 4000여개소로 확대할 것"이라며 "백신이 도입되는 대로 접종속도를 기하급수적으로 빨라지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홍 직무대행은 "정부는 신속한 백신접종 노력과 함께 그 무엇보다 국민 백신안전에도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며 "최근 40대 여성 간호조무사의 안타까운 사례에 대해서는 예방접종 피해보상제도 연관성 검토와는 별도로, 의료보호제도에 따라 치료비 지원 등 도움조치를 신속히 취하는 등 국가가 보다 세심하게 살펴나가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