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배구

'김연경 특수' 여자배구 시청률, 남녀 통틀어 역대 최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3 16:22:08
여자부 평균시청률 1.29%
흥국생명, 시청률 톱5 경기에 모두 포함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조수정 기자 = 30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여자부 2020-2021 도드람 V-리그 챔피언결정전 3차전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와 GS칼텍스 서울 kixx의 경기, 흥국생명 김연경 등 선수들이 공격 성공 후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2021.03.30.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배구 여제' 김연경(흥국생명) 효과가 프로배구 V-리그를 휩쓸었다.

한국배구연맹(KOVO)이 23일 도드람 2020~2021 V-리그 결산 자료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이번 시즌 V-리그 평균 시청률은 지난 시즌(0.92%) 보다 0.09%포인트 증가한 1.01%를 기록했다.

특히 여자부는 지난 시즌(1.05%)보다 0.24%포인트 상승, 1.29%로 남녀부 역대 최고 평균 시청률을 달성했다. GS칼텍스와 흥국생명이 맞붙은 여자부 챔피언결정 3차전은 4.72%의 순간 시청률로 역대 최고 순간 시청률 기록을 경신했다.

여자부 최고 시청률은 흥국생명과 IBK기업은행의 플레이오프 3차전으로 2.46%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를 비롯해 여자부 시청률 톱5에는 모두 흥국생명이 포함됐다.

흥국생명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국내로 복귀한 김연경을 품어 뜨거운 관심을 모았다. 시즌 막판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학교 폭력 논란으로 이탈하는 등 악재를 겪기도 했지만 김연경의 존재감만은 가려지지 않았다.

남자부 평균시청률은 지난 시즌(0.83%)보다 소폭 감소한 0.81%로 집계됐다.

남자부 최고 시청률은 1.58%로 대한항공와 우리카드의 챔피언결정 5차전에서 나왔다. 양팀 감독의 신경전이 불거지는 등 치열한 혈투가 펼쳐진 경기다.

이번 시즌 눈에 띄는 기록도 쏟아졌다.

김연경은 122경기 만에 3000득점을 기록, V-리그 역대 최단 경기 3000득점 기준 기록을 달성했다.

한국도로공사 정대영과 KGC인삼공사 한송이는 각각 역대 3, 4번째로 5000득점을 쌓았고, 현대건설 황민경은 역대 3번째로 300서브 고지를 밟았다.

한국전력 박철우는 V-리그 최초 6000득점(6277점)을 넘어섰고, 대한항공 한선수는 남자부 최초 1만5000세트(1만5216개) 금자탑을 세웠다.

한국전력 외국인 선수 러셀은 정규리그 36경기를 소화하며 남자부 최초로 모든 정규리그 경기에서 서브 에이스를 기록했다. KB손해보험 케이타는 만19세5개월로 최연속 트리플크라운 달성 기록을 갈아치웠다.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김명원 기자 = 17일 오후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한 대한항공 임원진과 선수들이 우승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챔프 5차전서 3-1 역전승한 대한항공은 정규리그 1위 이어 챔프전도 승리하며 창단 이래 처음으로 남자 프로배구 통합 우승을 달성했다. 2021.04.17. kmx1105@newsis.com
이번 시즌 남자부는 대한항공, 여자부는 GS칼텍스가 챔피언 자리에 오르면서 역대 4번째 남녀부 모두 통합우승 위업이 달성됐다.

대한항공은 이번 시즌을 앞두고 남자부 최초 외국인 감독을 선임, 정규리그 1위에 이어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일궈내 창단 최초 통합우승의 기쁨을 맛봤다.

GS칼텍스는 컵대회 우승에 이어 정규리그 1위, 챔피언결정전 우승까지 연거푸 달성하며 여자부 최초 트레블 기록을 세웠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