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금융일반

외국인 이틀간 1.7조 공매도…셀트리온·카카오 몰려(종합2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4 19:04:08
공매도 둘째 날 8611억 거래
코스피 6906억·코스닥 1704억
주성엔지니어링·차바이오텍 과열종목 지정, 6일 공매도 제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형수 기자 = 코스피가 전 거래일(3127.20)보다 20.17포인트(0.64%) 오른 3147.37에 장을 마감한 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961.81)보다 5.39포인트(0.56%) 오른 967.20에,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1124.0원)보다 1.4원 내린 1122.6원에 마감했다. 2021.05.04. kyungwoon59@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정필 기자 = 공매도 재개 둘째 날 8600억원 넘는 거래가 이뤄졌다. 외국인은 이틀간 1조7000억원에 달하는 공매도를 쏟아냈다.

셀트리온과 씨젠은 코스피와 코스닥에서 이틀 연속으로 가장 많은 공매도를 기록했다.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는 반등하며 공매도에 대한 우려를 다소 완화시켰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공매도 거래대금은 8611억원으로 집계됐다. 시장 거래대금 대비 3.42%를 차지했다.

유가증권 공매도 금액은 6906억원(4.41%), 코스닥시장은 1704억원(1.79%) 규모다.

공매도거래대금 비중은 삼성카드(55.92%), 다원시스(43.76%), 오뚜기(43.24%) 등이 높았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는 6906억원 규모의 공매도 거래가 이뤄졌다. 외국인은 5947억원으로 집계됐다. 기관은 850억원, 개인은 109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투자주체별 공매도 비중을 보면 외국인 86.11%, 기관 12.32%, 개인 1.57%로 집계됐다.

전날 외국인 90.84%, 기관 7.53%, 개인 1.61%에 비해 외국인 비중은 내려가고 기관 비중이 올라갔다. 개인은 소폭 하락했다.

코스닥에서는 1704억원 규모의 공매도 거래가 이뤄졌다. 외국인은 1392억원으로 나타났다. 기관은 256억원, 개인은 55억원 규모였다.

투자주체별 공매도 비중은 외국인 81.70%, 기관 15.07%, 개인 3.23%를 각각 차지했다.

전날 외국인 77.96%, 기관 20.22%, 개인 1.80%에 비해 외국인과 개인의 비중이 올라가고 기관은 하락했다.

종목별로는 공매도 재개 첫날 상위 회사들이 이날도 대부분 이름을 올렸다.

코스피에서 셀트리온은 611억원으로 전날에 이어 가장 많은 공매도가 이뤄졌다. 카카오는 279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LG디스플레이 265억원 ▲금호석유 222억원 ▲HMM 203억원 ▲기아 173억원 ▲SK텔레콤 151억원 ▲넷마블 140억원 ▲SK바이오팜 137억원 ▲한국조선해양 137억원 등 순으로 나타났다.
 
코스닥에서는 씨젠이 239억원으로 역시 전날에 이어 가장 많은 공매도를 기록했다. 카카오게임즈는 147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다음으로 ▲파라다이스 105억원 ▲케이엠더블유 86억원 ▲에이치엘비 54억원 ▲비에이치 39억원 ▲SFA반도체 33억원 ▲셀트리온헬스케어 31억원 ▲컴투스 27억원 ▲다원시스 27억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주성엔지니어링과 차바이오텍은 이날 공매도 과열종목으로 지정됐다. 6일 공매도 거래가 제한된다.

코스피는 전날보다 20.17포인트(0.64%) 오른 3147.37에 장을 마감했다. 공매도 대상인 코스피200 지수는 0.76% 상승했다.

코스닥은 전날보다 5.39포인트(0.56%) 오른 967.20에 장을 마쳤다. 공매도 대상인 코스닥150 지수는 0.91% 상승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공매도 부분 재개가 이뤄진 3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공매도모니터링센터에서 직원들이 공매도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2021.05.0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3일 공매도 거래대금은 코스피 8140억원, 코스닥 2790억원 등 1조930억원으로 각각 4.9%, 3.1% 비중을 차지했다.

코스피는 외국인 7382억원(90.7%), 기관 626억원(7.7%) 개인 132억원(1.6%) 규모로 집계됐다. 코스닥은 외국인 2176억원(78.0%), 기관 565억원(20.3%), 개인 49억원(1.8%) 순이었다.

코스피에서는 셀트리온(710억원), LG디스플레이(491억원), 신풍제약(291억원), LG화학(278억원), HMM(232억원) 등에 공매도가 집중됐다.

코스닥에서는 씨젠(289억원), 셀트리온헬스케어(135억원), 케이엠더블유(134억원), 현대바이오(93억원), 카카오게임즈(85억원) 순으로 거래가 몰렸다.

코스피 4개 종목과 코스닥 18개 종목 등 22개 종목은 과열종목으로 지정돼 이날 공매도가 금지됐다.

코스피 4개 종목은 신풍제약, 보령제약, 두산퓨얼셀, 롯데지주다.

코스닥 18개 종목은 삼천당제약, 텔콘RF제약, 에스티팜, 녹십자랩셀, 레고켐바이오, 제넥신, 에이스테크, 이베스트투자증권, 엔케이맥스, 웹젠, 안트로젠, 콜마비앤에이치, 티씨케이, 현대바이오, 삼표시멘트, 다우데이타, 포스코ICT, 휴온스 등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roma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