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두산퓨얼셀, 화성 스마트에너지 사업 공동개발 참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6 22:27:00
디지털·그린뉴딜 정책과 연계한 스마트에너지 타운 조성
20MW급 연료전지발전소에 들어갈 주기기 공급…유지보수
associate_pic
화성 스마트에너지 사업 공동개발 MOU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두산퓨얼셀이 경기도 화성시 스마트에너지 사업 공동개발에 참여한다.

두산퓨얼셀은 6일 경기도 화성시청에서 화성시, 화성도시공사, 한국수력원자력 등 지자체 및 유관기업과 함께 '경기도 화성 스마트에너지 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정부의 디지털·그린뉴딜 정책과 연계한 스마트에너지 타운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됐다.

주요 내용은 화성시 내 ▲연료전지를 활용한 안정적 클린에너지 공급 ▲연료전지에서 발생하는 열원 활용한 스마트팜 시범사업 ▲연료전지 연계, 에너지 취약지역 도시가스(LNG) 에너지인프라 구축 ▲발전시설 관리동·주차장 활용 소규모 태양광 및 전기차충전소 구축 ▲빅데이터, AI 등을 활용한 클라우드 기반 원격 에너지관리 최적화 및 VPP구현 ▲지역주민 수익 공유를 위한 시민펀드 조성 등이다.

가상발전소(VPP)는 연료전지, 태양광 등 소규모 신재생에너지 분산전원을 클라우드 기반의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하나의 발전소처럼 운영하는 시스템을 의미한다.

두산퓨얼셀은 화성시 부지 내 약 20MW급 연료전지발전소에 들어갈 주기기를 공급하고, 장기유지보수(LTSA)를 담당한다.

또 연료전지를 적용해 구현할 수 있는 다양한 솔루션 연구개발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두산퓨얼셀 유수경 대표는 "IT를 접목한 연료전지 사업에 참여함으로써 새로운 사업 기회를 확보할 수 있고, 향후 국내·외 스마트에너지 사업으로의 교두보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번 업무협약은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두산퓨얼셀은 한국형 고효율 SOFC 개발 착수, 국내·외 기업들과의 선박용 연료전지 공동개발 등 기존의 발전용 연료전지 분야에서 나아가 신기술 확보와 사업영역 확대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