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한 달새 근로자 또 사망"…고용부, 삼강에스앤씨 집중감독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6 19:14:36
이날부터 14일까지 2주간…법 위반사항 엄정 조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난해 11월25일 오후 대전시 유성구와 세종시에 위치한 중소규모 건설현장을 찾아 불시 패트롤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고용노동부 제공) 2020.11.25.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지은 기자 = 고용노동부는 올해 들어 잇단 산재 사망사고가 발생한 선박블럭 제작 조선업체 삼강에스앤씨㈜에 대해 오는 14일까지 집중감독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삼강에스앤씨는 지난 3월30일 근로자가 낙하물에 머리를 맞아 사망한 데 이어 지난 4월30일에도 구조물이 근로자를 덮치는 등 사망사고가 연속으로 발생한 바 있다.

특히 지방노동관서인 통영지청이 최초 사망사고 발생 시 작업중지 및 정기감독 실시, 안전진단명령 등 조치를 취했지만 1개월도 안 돼 사망사고가 재발, 사업장의 안전관리체계가 매우 미흡하다고 고용부는 판단했다.

이에 고용부 통영지청은 이날부터 14일까지 2주간 삼강에스앤씨에 대해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와 안전관리체계 적정성 여부를 집중 살펴본다는 계획이다.

감독 결과 법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관련 법령에 따라 엄정하게 행정 및 사법 조치할 예정이다.

박종일 고용부 산업안전과장은 "이번 집중감독을 통해 작업장 내 전반적인 위험요인이 개선되고 사업주의 안전의식도 전환되길 바란다"며 "정부는 안전역량이 기업의 핵심가치이자 중요한 경쟁력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kangzi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