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홍남기 "어제 확진자 525명…하루 500명 이하 되도록 총력"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7 09:08:38
"감염재생산지수 1미만 유지 전망…개선 여지 다행"
"집단감염엔 우려…자발적 참여와 방역 준수 당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0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7일 "어제 확진자 수는 525명이었다"며 "1차적으로 일일 확진자수가 500명 이하로 떨어지도록 방역당국은 총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홍 직무대행은 "4월 내내 주간 일평균 확진자가 600명대였으나 5월 첫째주는 7일 현재 568명으로 500명대로 낮아졌다"며 "주간 감염재생산지수도 대부분 1이상을 유지했던 4월에 비하여 5월 첫째주에는 1미만으로 유지될 것으로 보여진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일일 확진자수 진폭이 큼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으로 감소 트렌드 또는 개선의 여지를 보여주고 있는 것은 다행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이어 "다만 5월초부터 집단감염이 여기저기 나타나고 있는 것에 대해서는 긴장과 우려를 나타내지 않을 수 없다"며 "확진자 감축의 가장 강력한 해법은 적극적인 그리고 자발적 참여와 철저한 방역 및 준수라는 점을 다시 한 번 말씀드리며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영국 변이 바이러스가 집중 확인되고 있는 울산지역에 대응노력을 대폭 강화하고 있고, 인도 입국 교민들에 대한 방역 지원에 더해 소위 '인도 변이 바이러스'의 유입 가능성에 대한 차단 노력도 각별히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직무대행은 또 "백신 접종과 관련해서도 6월말까지 적어도 1200만명+α 이상의 접종목표가 차질없이 이루어지도록 착실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