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대구/경북

경찰, 전 여친 차량 무단 차적조회 한 경찰관 검찰 기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7 10:15:21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
associate_pic
[구미·김천=뉴시스] 박홍식 기자 = 현직 경찰관이 전 여자친구의 차량에 대해 무단으로 차적조회 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경북 김천경찰서는 전 여자친구의 집 주소를 알아내기 위해 경찰청 전산망에 무단 접속해 차적조회를 한 구미경찰서 소속 경찰관 A(29)씨에 대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의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3월 28일 오후 11시께 전 여자친구가 사는 구미의 한 아파트를 찾아가 행패를 부렸고, 차적을 무단으로 조회한 혐의를 받고 있다.

여친과 함께 사는 B씨가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알려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사건과 관련돼 경찰청 전산망에 접속해 차적조회를 하는 것은 가능하지만, 헤어진 여친의 집 주소를 알아내기 위해 사적으로 차적을 조회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hs64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