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美고위 당국자 "JCPOA 복귀 이견 커…이란, 전향적 결단 내려야"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7 13:00:43
"미, 양보안 제시…이란, 핵합의 준수 결단해야"
"수용시 이란 대선 전 합의…불발 가능성도 대비"
associate_pic
[테헤란=AP/뉴시스]이란 외교부가 지난달 2일(현지시간) 공개한 사진에서 이란 외교관들이 이란 테헤란에서 이란 핵합의(JCPOA) 복원 협상국들과 화상 회담을 하고 있다. 2021.05.07.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국의 고위 당국자는 6일(현지시간)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복원 협상에서 여전히 이란과 이견이 크다면서 이란에 전향적인 결단을 촉구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익명을 요구한 미 국무부 고위 당국자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JCPOA 복원 협상 재개를 하루 앞둔 이날 기자들과의 전화 브리핑을 통해 "이란 핵합의 상호 복귀와 관련해 미국과 이란의 입장 차가 여전히 크다"고 밝혔다.

그는 몇 주 내에 합의가 이뤄질 수도 있지만 이를 위해선 이란의 입장이 크게 바뀌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 당국자는 "미국은 이란 핵합의에 복귀하기 위한 양보안을 제시했다"면서 "이제 성패는 이란이 이러한 양보안을 수용하고 핵합의를 준수하기 위한 정치적 결단을 내릴지 여부에 달렸다"고 했다.

이어 "이것은 난해한 것(rocket science)이 아니다. 우리는 새로운 핵 합의를 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 체결했던 것을 다시 준수하는 것"이라며 "이란이 이를 받아들이면 6월18일 이란 대선 전에 협상을 끝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협상이 결렬될 가능성에 대해서도 대비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만약 그렇게 된다면 조 바이든 행정부는 이란이 핵 무기를 갖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그러나 우리는 합의를 도출하는 것을 원한다"고 말했다.

AP는 이에 대해 "협상 재개를 앞두고 바이든 행정부가 이란에 미국의 새로운 양보를 기대해서는 안 된다는 메시지를 보냈다"고 평가했다.

이번 발언은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우크라이나를 방문하는 동안 이란의 협상 태도를 지적한 이후 나온 것이다.

블링컨 장관은 앞서 키예프에서 가진 NBC뉴스 인터뷰에서 "우리가 모르는 것은 이란이 핵합의를 완전히 준수하기 위해 필요한 결정을 내릴 준비가 돼 있는지 여부"라며 "불행히도 이란은 중단했던 프로그램의 위험한 부분을 재가동하는 조치를 계속 취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배심원들(협상국들)은 그들이 필요한 것을 할 준비가 돼 있는 지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고 했다.

지난 2015년 버락 오바마 전 행정부가 체결한 이란 핵합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5월 일방 탈퇴하고 대이란 제재를 재개하면서 위기를 맞았다. 이란은 이후 이에 상응해 우라늄 농축, 신형 원심분리기 가동, 중수로 재가동 등 핵합의 의무 이행 범위를 벗어나는 핵 활동을 확대해왔다.

바이든 행정부와 서명국들은 이란과 미국의 재가입 및 합의 복원 협상을 진행 중이지만 이란은 임시 또는 단계적 합의를 거부하면서 미국이 먼저 제재를 전면 해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또한 핵합의 복원 후 이란이 보유할 핵 능력, 특히 이란의 신형 첨단 원심분리기와 관련해서도 입장 차가 있다고 액시오스는 전했다.

협상국들은 7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4차 대면 비공개 협상을 재개할 예정이다. 이란의 거부로 협상장에 직접 나오지 못하고 있는 미국은 협상국들을 통해 간접적으로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이란 내 핵 사찰 시한은 오는 20일 만료된다. 이 기간이 끝나면 이란의 핵 활동 감시가 어려워지고 협상 경로 역시 더욱 복잡해질 수 있다고 외신들은 지적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