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농구

"퍼펙트 챔피언" 인삼공사, 역대 최초 PO 10전 전승 우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9 15:23:41
정규리그 3위로 6강 PO 진출
6강-4강-챔피언결정전 거치며 10경기 전승 우승…1997년 출범 후 처음
associate_pic
[안양=뉴시스]고범준 기자 = 9일 오후 경기도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안양 KGC 인삼공사와 전주 KCC 이지스의 4차전 경기, 안양선수들이 작전 타임 때 기뻐하고 있다. 2021.05.09.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지혁 기자 =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역대 최초로 플레이오프(챔피언결정전 포함)에서 10전 전승을 거두며 챔피언에 오르는 '퍼펙트 우승'을 차지했다.

인삼공사는 9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전주 KCC와의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4선승제) 4차전에서 84–74로 승리했다.

이로써 인삼공사는 1~4차전을 내리 잡으며 2016~2017시즌 이후 네 시즌 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2011~2012, 2016~2017시즌에 이은 팀 통산 세 번째 챔피언 등극이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건 10전 전승 우승이다.

인삼공사는 부산 KT와 6강 플레이오프(3승), 울산 현대모비스와 4강 플레이오프(3승)에 이어 챔피언결정전에서 4연승을 거둬 플레이오프 역대 최다인 10연승 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8연승으로 현대모비스가 챔피언에 오른 2012~2013시즌 4강 플레이오프(3승)부터 챔피언결정전(4승), 2013~2014시즌 4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승리했다.

무결점 챔피언이다.

인삼공사의 10전 전승 챔피언은 1997년 프로농구 출범 이후 최초로 6강 플레이오프부터 전승을 거두며 우승을 차지한 팀은 그동안 없었다.

플레이오프 무패 우승은 2005~2006시즌 서울 삼성, 2012~2013시즌 현대모비스에 이어 세 번째다.

그러나 삼성과 현대모비스의 경우, 4강 플레이오프부터 치러 7승을 거뒀다.

시즌 막판 합류한 새 외국인선수 미국프로농구(NBA) 출신 제러드 설린저의 맹활약과 그로 인한 시너지로 국내선수들이 모두 살아나면서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설린저의 내외곽을 넘나드는 득점력과 개인기는 리그 최정상급이었다. 더불어 동료들을 살리는 능력을 겸비해 상대가 수비하기에 매우 까다로웠다.

설린저가 상대 빅맨 라건아(KCC)의 수비 동선을 외곽으로 유도하면서 오세근이 페인트존에서 날개를 달았다.

가드 이재도는 적극적인 공격과 속공, 리딩, 변준형은 화려한 일대일 공격 기술, 전성현은 3점슛, 문성곤은 수비와 리바운드에서 탁월한 기량을 선보였다.

부상 때문에 많은 시간 코트에 있지 못했지만 주장 양희종은 코트 안팎에서 선수단의 분위기를 이끌었다.

인삼공사는 주축 모두가 제몫을 하면서 강력한 조직력과 경기력을 선보였고, 챔피언이라는 퍼즐을 완성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