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탁현민 "정치, 과거나 미래 아닌 현재로만 평가…대단히 위험"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9 10:01:44
文대통령 취임 4주년 하루 앞두고 SNS에 소회
"오늘로 평가해도 오늘만을 위해 일할 순 없어"
맹자 인용…"4년을 했더니 남은 1년 더 어렵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제7차 비상경제회의)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의 기조연설을 듣고 있다. 2020.07.14.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태규 기자 =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4주년을 하루 앞둔 9일 "우리의 정치는 과거나 미래로 평가받는 것이 아니라 오직 현재로만 평가받게 된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탁 비서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어느새 4년이 지났고, 이제 1년이 남았다. 지난 4년의 소회, 그 시간 동안 해왔던 여러 일들을 떠올리다가 그만뒀다"며 이렇게 적었다.

미래 가치를 염두에 두고 펼친 지난 4년 동안의 국정운영 성과보다는 현재 상황만으로 평가받는 정치의 냉엄한 현실에 아쉬움의 소회를 전한 것으로 풀이된다.

탁 비서관은 "전에 있었던 업적도, 나중에 있을 어떤 과오도 현재의 평가보다 중요하게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서 "하지만 오로지 현재만으로 평가받는 것은 대단히 위험하다"고 했다.

이어 "과거의 위엄이 미래의 비난이 되기도 하고, 현실의 위기가 미래의 성취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면서 "그러니 당면한 오늘로만 평가받는다고 해서 오늘만을 위해 일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탁 비서관은 '큰 것을 깨달은 사람은 아주 작고 사소한 일도 함부로 이야기할 수 없다'는 뜻을 가진 맹자의 진심장구(盡心章句) 상편 속 '관해난수(觀海難水)'를 인용하며 "4년을 했더니 남은 1년은 더 어렵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