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전승 체계 단절 막는다'… 경기도, 무형문화재 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09 10:43:25
무형문화재 모든 종목에 물품 지원, 장학금·활동비 지원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2016 제34호 안성향당무 공연. (사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도가 문화재 보유자의 고령화와 코로나19로 등으로 전승 체계 단절이 우려되는 무형문화재에 대한 지원을 대폭 강화한다.

9일 경기도에 따르면 경기도 무형문화재는 제1호 계명주(민속주)를 비롯해 음악 10개, 무용 5개, 놀이·의식 13개, 공예기술 37개, 음식 3개 등 68개 종목이 있다. 이 가운데 6개 종목은 보유자, 34개 종목은 전승교육사가 없어 전승 체계 유지를 위한 지원이 시급한 상황이다.

이에 도는 경기도 무형문화재 모든 종목에 대해 전국 최대 규모 경제적 지원, 전수장학생 확충, 이수자 지원금 신설 등을 추진한다.

먼저 무형문화재 68개 전 종목에 대한 전승 장비·재료 수요 조사를 실시, 공연과 작품 제작에 필요한 장비와 재료·소모품을 구매 지원한다. 보유자·이수자 등의 경제적 자생력을 키워 전승 체계의 연속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종목별로 단체종목은 300만원 상당, 개인종목은 150만원 상당의 물품을 각각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전승 단계별 지원금도 확대·신설한다. 무형문화재 전승 단계는 전수생(입문), 이수자(3년 이상 교육 후 심사), 전승교육사(이수 후 5년 이상 전승 활동, 도 문화재위원회 심의로 결정), 보유자(도 문화재위원회 심의로 결정) 등으로 구분된다.

전수생 가운데 6개월 이상 전수 교육을 받고 해당 도 무형문화재의 기·예능에 소질이 있는 사람 혹은 도 무형문화재 분야 활동을 1년 이상 한 사람을 전수장학생으로 선발, 5년 동안 월 25만원을 지급한다. 현재 전수장학생은 18~40세라는 연령 요건으로 32명만 선정하고 있지만 도는 오는 6월 연령 요건 폐지를 골자로 규칙을 개정해 하반기부터 68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연말에는 우수 이수자를 15명 안팎으로 선정, 1인당 800만원 규모로 역량 강화비 및 연구활동비를 지원한다. 이전까지는 이수자 지원이 전무했지만 지난 4월 경기도의회 임시회에서 관련 조례를 개정,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그 밖에 전승교육사(월 60만원), 보유자(월 140만원)에 대한 활동비 지원도 이어간다.

김종석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소중한 무형유산을 보존하기 위해 전승 단계별 촘촘한 지원체계를 구축하겠다. 우리 문화유산의 줄기가 쓰러지지 않도록 붙잡고, 아름답게 꽃을 피울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통 음악·무용·연극·공예기술 등을 보존하기 위해 지정되는 무형문화재는 문화재청 관할의 국가 무형문화재와 광역 지방정부가 직접 관리하는 시·도 무형문화재로 구분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