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북부

경기도, 산사태대책상황실 운영…여름철 산림재해 예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0 07:01:26
associate_pic
경기도 북부청사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뉴시스] 배성윤 기자 = ㏊최근 급격한 기후변화로 집중호우, 태풍 등에 따른 산사태 피해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경기도가 여름 우기철을 앞두고 5월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5개월간 ‘경기도 산사태대책상황실’을 운영한다.

이는 예방중심의 신속한 산사태 대응을 위해 지난달 경기도가 발표한 ‘2021년 경기도 산사태 예방 종합대책’에 따른 것으로, ‘여름철 산림재해대책기간’에 맞춰 운영될 예정이다.

여름철 도내 시군의 산림재해 상황을 총괄 지휘하는 산사태대책상황실은 축산산림국장을 실장으로 산림청 및 행정안전부 등 중앙정부와 긴밀히 소통하며, 산사태 위기경보 수준별 대응 및 신속한 원인 조사 등 체계적인 예방·대응 조치에 나선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 집중호우 산사태 피해지 복구율 파악·관리, 생활권 주변 산사태취약지역 지속적 점검, 우기 전 사방사업 완공 등 재해우려지역에 대한 예방조치 실시 및 안전점검 등을 중점적으로 실시한다.

또한, 기상특보·강수량 등의 정보를 신속히 수집·전파하고, 산사태 위기경보 발령 시 해당사항을 관련 기관에 신속히 전파해 주민대피 등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다지게 된다.

만약 산사태가 발생할 시에는 피해상황을 신속히 조사하고, 시군별 응급복구반을 가동해 추가 피해 및 재발 방지에 주력할 방침이다. 

아울러 산림청 산사태예방지원본부, 31개 시군, 도 재난안전대책본부, 소방, 경찰, 사방협회 등 유관기관과 유기적인 협업체계를 구축해 산사태 취약지역 주민 선제적 대피 실시, 인명구조, 도로통제, 원인조사, 복구 등 재해예방 및 신속대응 체계를 운영하는데도 힘쓴다.

이 밖에도 산사태 예측정보 관리, 산사태취약지역 중심의 예방·대응체계 지도 점검 등을 집중적으로 실시하여 예방중심의 산사태 관리에 행정력을 집중하기로 했다.

김성식 경기도 축산산림국장은 “최근 기후변화 등으로 산사태 위험이 높아지는 여름철이 다가오는 만큼 예방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산사태대책상황실을 중심으로 한 유기적인 협업체계로 도민의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여름에는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경기도내에서만 안성·이천·용인 등 12개 시군에서 총 132㏊의 산사태 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도는 올 한해 ①산사태취약지역 중심 관리체계 강화, ②산사태 발생 대비 신속대응 체계 구축, ③산사태 발생 원인조사와 견실한 항구복구 등 3대 산사태 실천과제 방향을 설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hinybae@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