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文대통령 "남은 1년 대한민국 운명 좌우…마지막까지 헌신"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0 11:30:22
"위대한 국민과 당당히…모든 평가는 국민·역사에 맡길 것"
"K-방역 세계 표준, 경제·문화·예술 등 소프트 파워 강국"
"올해 탄소중립 원년…이달 말 P4G, 위상 높이는 계기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4주년 특별연설을 하고 있다. 2021.05.10.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남은 임기 1년이 대한민국의 운명을 좌우할 수 있다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을 통해 "남은 임기 1년,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수많은 위기 앞에서도 단결하며 전진했던 위대한 국민들과 함께 당당하게 나아가겠다"며 "모든 평가는 국민과 역사에 맡기고, 마지막까지 헌신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진심으로 국민 여러분의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대한민국은 G7에 연속으로 초청되는 나라가 될 만큼 국가적 위상이 매우 높아졌다"며 "K-방역이 세계의 표준이 되었고, 세계는 우리 경제의 놀라운 회복력과 성장 잠재력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K-팝, K-뷰티, K-푸드, K-콘텐츠는 세계적 브랜드가 되었고, 대한민국의 문화에 전 세계인들이 열광하고 있다"며 "경제, 문화, 예술, 과학, 보건, 민주주의 등 우리가 가진 매력과 국제사회 기여로 대한민국은 소프트 파워 강국으로 나아가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높아진 국가적 위상에 걸맞게 국제사회에서의 책임과 역할을 강화하겠다"며 "코로나 이전까지 저는 모두 스물네 차례에 걸쳐 31개국을 방문했고, 코로나 상황에서도 48개국 정상 및 국제기구 수장과 65회 전화 또는 화상 통화를 하며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에 기여하고자 노력했다. 앞으로도 인류 공통의 과제인 감염병과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탄소중립은 인류가 함께 나아가야 할 피할 수 없는 과제"라며 "정부는 올해를 대한민국 탄소중립 원년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저탄소 경제 전환은 단순한 친환경 정책이 아니다"라며 "새로운 기술과 새로운 산업을 일으키고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엄청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달 말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P4G 정상회의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협력을 강화하면서 우리의 주도적 역할을 보여줄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책임 있는 중견국가로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