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경기남부

이재명 "GTX-D 원안 통과 노력할 것"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1 07:35:53
"광역교통망 구축 균형발전에 꼭 필요한 사업"
"대폭 축소한 것 거센 반발 당연한 일"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배병수 기자 = 7일 오후 울산시청 7층 상황실에서 울산시와 경기도의 공동발전을 위한 정책협약식에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5.07. bbs@newsis.com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1일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D가 원안 통과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전날 페이스북에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회에서 서부권 광역급행철도 노선이 대폭 축소된 것으로 나타나 도민들의 실망감이 매우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광역교통망 구축은 경기도민의 삶의 질 개선과 균형발전 측면에서 꼭 필요한 사업"이라며 "GTX A, B, C 노선이 남북을 잇는 거라면 D노선은 동서를 잇는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토부가 이런 중요한 노선을 경기도민들의 바람과 달리 대폭 축소한 것에 대한 거센 반발이 이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당장 김포시장과 김포와 부천, 하남 등의 국회의원들을 비롯해 많은 경기도민들이 후퇴한 안을 비판하며 원안대로 사업을 진행할 것을 강력하게 요청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은 향후 최종 확정 되기 전에 법률로 정한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야 하고, 당연히 경기도지사와도 협의를 해야 한다"며 "국토교통부가 법률에 근거해 실질적 협의가 이뤄지도록 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