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개짖는 소리 짜증나!"…새총으로 옆집 유리창 깬 50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1 16:30:09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전진우 기자 (뉴시스DB)  
[순창=뉴시스] 윤난슬 기자 = 개 짖는 소리가 시끄럽다는 이유로 새총으로 이웃집 유리창을 깬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순창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 A(50대)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9일 오전 0시 10분께 순창군 순창읍의 한 주택가에서 새총을 이용해 옆집 거실 유리창을 깬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다.

조사 결과 A씨는 옆집 개가 시끄럽게 짖자 화가 나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