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이경규·이승기·이승엽, 新예능 '편 먹고 공치리'…7월 첫 방송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1 17:18:25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경규, 이승엽, 이승기. (사진 = SBS 제공) 2021.05.1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성유민 인턴 기자 = SBS와 OTT 서비스 웨이브가 함께 하는 신규 골프 예능프로그램 '골프 혈전 편 먹고 072(공치리)'(이하 '편 먹고 공치리')가 베일을 벗었다.

연예계에서 이름난 골프광 이경규, 이승기, 이승엽이 뭉친다는 사실로 화제가 된 '편 먹고 공치리'는 세 명의 MC가 각각 편을 먹고 삼파(par)전 골프 대결을 펼치는 프로그램이다. 제목 속 '공치리'는 '공을 친다'는 뜻과 함께, 아마추어에겐 꿈의 스코어인 72타를 달성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연예계 골프의 선두주자 이경규는 구력 30년 차의 저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지난 2008년 최초의 골프 예능(골프의 신)으로 골프 붐을 일으켰던 그가 10여 년이 흐른 지금도 신이라 불릴 만한지, 현재 그의 실력은 베일에 싸여 있다.

또한, 노래, 연기, 예능 올킬 못하는 게 없는 영골퍼 이승기의 실력도 관심을 끌고 있다. 2년 차 짧은 구력에도, 뛰어난 실력으로 연예계 대표 골퍼로 급성장 중이다. 작년 1월 SBS '집사부일체'에서 만난 골프여제 박세리에게 '프로선수도 가능할 스윙'이라고 인정받은 바 있다.

이어서 국민타자 이승엽은 예능 프로그램 첫 고정 출연으로 숨겨진 골프 실력을 선보인다. 야구 은퇴 당시, "이제 마음껏 골프를 치고 싶다"고 고백할 정도로 골프를 좋아한다는 이승엽은 시원한 왼손 스윙으로 정교한 타격과 장타 실력을 아낌없이 보여줄 예정이다.

첫 촬영을 앞둔 세 사람의 신경전도 만만치 않다. 이경규는 "누구와 편을 먹어도 자신 있다"며 이기기 위한 특훈에 돌입했고, 이승기 또한 바쁜 일정을 쪼개 골프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 이승엽은 제작진 미팅 당시 "(이경규를) 직접 만나서 대결하기 전까지만 골프의 신으로 여기겠다"라고 밝혀 불꽃 튀는 자존심 대결을 예고했다.

'편 먹고 공치리'는 7월 초 방송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msung@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