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수도권일반

서울시, 오는 9월 홍릉에 'BT-IT 융합 센터' 개관…입주사 모집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2 06:00:00
27개 스타트업 모집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 홍릉의 'BT-IT 융합 센터' 입주 기업 모집 포스터. (사진=서울시 제공) 2021.05.1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하종민 기자 = 서울시는 바이오·의료 산업 거점으로 조성 중인 홍릉에 디지털 헬스케어 전용 창업 공간인 'BT-IT 융합 센터'를 오는 9월 개관한다고 12일 밝혔다.

BT-IT 융합 센터는 월곡역 인근 옛 국방 벤처 센터를 증축해 설립한다. 총 2884㎡ 규모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27개 스타트업이 입주할 예정이다.

개별 입주 공간은 물론 고정밀 3D 프린터 등 각종 고사양의 최신 장비를 갖춘 시제품 제작실도 조성한다. 초기 스타트업이 직접 구입해 쓰기에는 부담이 큰 장비들을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어 입주 기업들이 기술 개발에 집중할 수 있다.

모든 입주 기업이 고사양의 컴퓨팅 자원을 이용할 수 있는 서버실도 갖춘다. 입주 기업이 개발한 제품과 서비스를 전시·홍보하는 '헬스케어 스테이션'도 조성할 방침이다.

시는 해당 융합 센터에 입주할 기업 27개사도 모집한다. 모집 기간은 5월14일~6월3일이며 서울 바이오허브 홈페이지(www.seoulbiohub.kr)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입주 대상은 창업 5년 미만의 (예비)창업 기업과 기업 부설 연구소다. 바이오와 IT가 융합된 분야에서 우수한 아이디어와 기술을 보유한 기업을 선발한다.

최종 선정된 기업은 최대 4년간 입주할 수 있다. 입주 기간 동안 독립형 사무공간과 BT-IT 융합 센터의 모든 편의시설, 연구 인프라를 사용할 수 있다. 이외에도 입주 기업에는 투자 유치, 컨설팅 등 맞춤 보육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의 장기화에 따라 데이터 기반의 예방 의료, 비대면 진료, 인공지능(AI) 치료 등의 중요성이 강해지고 있으며 산업 발전 속도 역시 빨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실장은 "잠재력 있는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이 걱정 없이 성장하도록 서울시가 빈틈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hah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