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경제일반

상장 둘째날 SKIET 반등 시작?…장 중 3% 넘게 상승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2 09:52:03
첫날 26% 넘게 하락 후 반등 시작
증권가 적정 주가 10만~18만원까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한국거래소는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 서울사옥 신관로비에서 2차전지 분리막 제조회사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유가증권시장 신규상장기념식을 개최했다. 왼쪽부터 송영훈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보, 안상환 한국IR협의회 회장, 이천기 크레디트스위스증권 한국총괄대표, 박태진 JP모건증권 서울대표, 임재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 노재석 SK아이이테크놀로지 대표이사, 김준 SK이노베이션 대표이사,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수석부회장,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이기헌 상장회사협의회 부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거래소 제공) 2021.05.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제이 기자 = 상장 첫날 예상과 다르게 '따하'(공모가 두 배 상장 후 하한가 진입)에 가까운 주가 흐름을 보인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12일 반등세를 이어가고 있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는 이날 오전 9시 전일 종가 대비 2500원(1.62%) 내리며 하락 개장했으나 바로 반등하며 상승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SKIET는 오전 한 때 주가가 3% 넘게 오르며 16만원까지 상승했다.

전날 SKIET는 시초가(21만원) 대비 5만5500원(26.43%) 내린 15만4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상장 첫날 오전 9시 장 개장과 함께 거래를 시작한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는 공모가(10만5000원)의 두 배인 21만원에 상장 후 바로 6%에 가깝게 주가가 올랐으나 장 개장 직후 따상에 진입하지 못하자 이에 대한 실망매물이 쏟아지면서 급락세를 탄 것이다.

상장 후 주가가 과열될 것이란 시장의 예상과는 달리 주가는 상승세를 잃자 곧바로 내리막길로 직행한 것이다.

특히 전날 하락세가 더욱 가팔랐던 것은 기술주들의 약세를 보였던 시황의 영향도 컸다. 이날 증시는 전 거래일(10일) 종가기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며 부담감이 높아진 상태에서 미국 증시가 기술주를 중심으로 하락세를 보이자 투자심리가 크게 위축된 상태였다.

정용택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 센터장은 "전날 SKIET의 약세는 미국 대형 기술주들을 중심으로 나타난 하락세와 더불어 인플레이션 우려까지 더해지며 국내 증시 역시 기술주 위주로 조정을 받았기 때문"이라며 "SKIET 역시 이런 시황의 영향으로 주가가 약세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SKIET가 하루 만에 반등한 것은 지난밤 미국 기술주의 내림세가 완화되면서 시황이 다소 누그러지자 투자심리도 돌아온 것으로 보인다.

10일(현지시각)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50.38포인트(2.55%) 내린 1만3401.86에 각각 거래를 끝냈으나 11일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2.43포인트(0.09%) 떨어진 1만3389.43으로 장을 마감했다.

증권가에서는 SKIET의 적정주가로 10만원 중반에서 후반 사이를 제시했다. 가장 높은 가격을 제시한 건 메리츠증권(18만원)이다.

황규원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SKIET의 상장 후 주가는 오버슈팅(일시적인 폭등·폭락 현상) 과정을 지나 3~6개월 후부터 적정가치에 수렴할 전망"이라며 "미래수익을 현재가치로 계산하는 방법(DCF)을 사용할 경우, 전고체배터리 위협이 크게 부각되기 전까지 적정주가 범위는 10~16만원 사이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주민우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SKIET는 지난해 글로벌 습식분리막 생산능력 2위, 티어1 습식 기준으로는 1위 업체로 연신능력, 코팅능력, 생산성 향상능력의 기준으로 볼 때 SKIET는 일류 업체로 전고체배터리 셀 기준 가격이 리튬이온 배터리 가격을 따라잡는데 오랜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 예상한다"며 목표주가 18만원을 제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e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경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