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축구

벤투호 새 풀백으로 떠오른 이기제 "군대가 날 바꿨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3 06:00:00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제주전 결승골 어시스트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수원 삼성 이기제.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수원=뉴시스] 안경남 기자 = 30세에 축구에 눈뜬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의 이기제가 연일 날카로운 왼발을 자랑하며 벤투호의 왼쪽 풀백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기제는 1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15라운드 홈 경기에서 2-2 상황이던 후반 40분 정확한 왼발 프리킥으로 헨리의 역전 헤딩 결승골을 이끌었다.

전반에 0-2로 끌려가던 수원은 2-2까지 따라잡은 뒤 이 골로 3-2 역전 드라마를 완성했다.

2연승 포함 최근 4경기 무패행진(3승1무)을 달린 수원(승점 25)은 3위로 도약했다.

수원의 최근 무패 중심에는 왼쪽 수비수 이기제가 있다. 이날까지 4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적립했는데, 이기제의 활약이 곧 수원의 상승세로 이어졌다.

지난달 25일 성남FC 원정 결승골을 시작으로 지난 1일 포항 스틸러스와 경기에선 김태환의 동점골을 도왔고, 9일 전북 현대 원정에선 3-1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또 제주전에선 결승골을 어시스트했다.

지난 전북전이 끝난 뒤 이기제를 칭찬했던 박건하 감독은 이날도 엄지를 세웠다. 그는 "이기제가 30대가 돼서 갑자기 실력이 늘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본인이 가진 능력이 있었는데, 그걸 확인하면서 잠재력이 나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파울루 벤투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이어 "가장 달라진 점은 운동장에 나갔을 때 표정이다. 정말 즐거운 표정으로 경기에 집중한다. 축구를 대하는 자세가 확실히 좋아졌다"고 설명했다.

2012년 일본 프로축구 J리그 시미즈 S-펄스에서 프로 데뷔한 이기제는 뉴캐슬 제츠(호주)를 거쳐 2016년 울산 현대 유니폼을 입고 K리그 무대에 입성했다.

울산에서 두 시즌을 보낸 뒤 2018년 입대한 김민우의 대체자로 수원과 연을 맺었다. 한 시즌 수원에서 짧은 활약을 뒤로 상무 입대를 추진했지만, 부상 이력과 나이로 좌절을 겪은 이기제는 K3리그 김포시민축구단에서 군복무를 마친 뒤 지난해 가을 수원으로 복귀했다.

이기제가 수원의 왼쪽 풀백으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건 박 감독의 부임과 울산으로 떠난 홍철의 빈 자리를 메우기 시작한 뒤였다.

코로나19 여파로 뒤늦게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수원 3-5-2 전술의 왼쪽 윙백으로 두각을 나타냈고, 이번 시즌 확실한 주전으로 수원의 선두권 도약을 이끌고 있다.

측면 수비수지만, 강력한 왼발로 전담 키커를 도맡으며, 이번 시즌 15경기에 나와 3골 3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K리그1에서 가장 돋보이는 왼쪽 풀백이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수원 삼성 이기제.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이기제는 "20대 때는 너무 열심히만 하려고 해서 오히려 경기력이 안 나왔다"면서 "군대에 가서 여유 있게 플레이하는 것을 깨달았고, 마음이 편해야 플레이가 잘 됐다"며 군대가 축구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됐다고 말했다.

수원에서 활약으로 이기제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의 왼쪽 풀백으로 급부상했다. 이기제는 연령별 대표팀에 오른 적은 있지만, A대표팀에 뽑힌 적은 없다.

박 감독은 "감독으로서 당연히 수원에서 많은 대표팀 선수가 나오길 바란다"면서 "이기제의 잠재력이 올라오고 있다. 대표팀처럼 더 큰 무대에 가서 잘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했다.

그러나 정작 이기제는 대표팀 발탁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그는 "그런 걸 생각하면 경기력이 잘 안 나온다. 그래서 지금은 팀에만 집중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건하 감독님이 오신 뒤로) 선수들의 단합이 더 잘 된다. 또 어린 선수들이 합류하면서 다른 팀보다 많이 뛴다. 이런 점이 더 발전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