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중대본 "신규확진 700명대 초반…추가 확산 가능성 배제 못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3 08:56:29
13일 전해철 행안장관 주재 중대본 회의 개최
양성률 2%…수도권 확진 비중 14주째 60~70%
65~74세 접종대상자 44% 사전예약 완료 '순조'
"버려지는 백신 최소화, 잔여 물량 빠르게 접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이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5.04. kmx1105@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13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700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지난 4월28일 이후 보름 만에 최대 규모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2차장 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오전 세종상황실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면서 이 같이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최근 1주간 감염재생산지수는 0.94로 4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그러나 검사 건수 대비 확진자 비율인 양성률은 2.0%로 3월 3주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특히 수도권(서울·경기·인천) 지역의 확진자 비중은 1월 이후 14주 연속 60~70%대를 유지하고 있다.

전 장관은 "수도권과 경남권, 충청권에서의 감염 확대가 어제(12일)보다 큰 폭의 증가를 가져온 것으로 보인다"며 "유흥주점과 공공기관 등에서의 집단감염 사례도 이어지고 있어 추가 확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는 "일부 수도권 지역의 감염 발생률은 전국 자치단체 평균 대비 최대 4배 수준에 이른다"며 "수도권 지역 지자체에서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특별방역과 의무 선제검사 확대 등지역 상황에 맞는 보다 실질적인 특단의 방역대책을 통해 감염원을 확실히 줄여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부터 진행되는 60~64세 400만명과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 교사 36만명에 대한 백신 접종 예약에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지난 6일과 10일 사전 예약이 시작된 70~74세, 65~69세에 이어 예약 대상이 확대된 것이다. 접종을 2주 가량 앞둔 전날까지 접종 대상자의 44%가 사전 예약을 마쳤다. 

전 장관은 "오는 27일부터 시작될 65~74세 어르신 512만 명에 대한 예방접종 준비는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접종을 2주 가량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어제까지 접종 대상자의 44%가 사전 예약을 마쳤다"고 했다.

그는 "오늘부터는 6월7일부터 접종이 시작될 60세에서 64세 어르신 400만 명과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등학교 교사 등 36만 명에 대한 사전예약이 시작된다"며 "온라인 예방접종사이트, 읍면동 주민센터, 지자체 콜센터를 통해 예약에 적극적으로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전 장관은 또 "정부는 도입된 백신 물량의 활용도를 극대화해 집단면역에 보다 빠르고 가깝게 다가서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갑작스러운 접종 예약 취소 등으로 인해 활용되지 못하고 버려지는 백신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국민이 널리 이용하는 민간 앱 등을 통해 잔여 물량을 맞춤형으로 안내하고 접종에 빠르게 활용하는 방안을 조속한 시일 내에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예방접종이 시행되고 있는 지난 10주간 백신 접종자의 이상반응 의심 신고율은 1주 차 1.8%에서 최근 0.1%까지 크게 낮아졌다"며 "국민이 보다 안심하고 백신을 접종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