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연예일반

이도현, '백상' 특별무대 장식…류준열·박보검 잇는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3 11:56:33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배우 이도현. 사진 = 위에화엔터테인먼트. 2021.5.1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진경 인턴 기자 = 배우 이도현이 백상예술대상 특별무대 주인공으로 나선다.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13일 "이도현이 오늘 진행되는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가수 최백호와 전 세대가 함께 공감할 수 있는 특별 무대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어른 대표' 최백호와 '청춘 대표' 이도현은  45년의 나이 차를 뛰어넘어 연륜과 풋풋함을 동시에 전한다.

1년이 지나도 코로나19 상황이 사그라들지 않은 올해는 '겨울을 이겨내는 그대들에게'라는 콘셉트로 모든 힘든 시기를 지나온 어른이 현실을 살아가는 청춘들을 위로할 예정이다.

앞서 제55회에는 배우 류준열이, 제56회는 배우 박보검이 특별 무대에 오른 바 있다.

아울러 이도현은 첫 주연작인 JTBC '18 어게인'으로 TV부문 남자 신인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그는 외모는 고등학생이지만 내면은 40대인 2인 1역을 디테일하게 표현해 캐릭터를 잘 소화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이날 행사는 오후 9시부터 JTBC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무관중으로 치러진다.


◎공감언론 뉴시스 sansuhwa@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연예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