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정치일반

박준영 해수부 후보자 자진사퇴…"국민 눈높이 맞지 않았다"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3 13:22:54
박준영 후보자, 자진 사퇴 입장문 발표
"공직 후보자로서 도덕성 기준 안맞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자료요청에 대해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5.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배우자의 도자기 밀수 의혹이 불거졌던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가 13일 자진사퇴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입장을 통해 "영국대사관 근무 후 가져온 그릇 등과 관련한 논란에 대해서는 청문회 과정을 통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렸고, 제기된 의혹에 대하여도 성실하게 설명했다"며 "그러나 그런 논란이 공직 후보자로서의 높은 도덕성을 기대하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는 점은 부인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모두 저의 불찰이고, 그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저의 문제가 임명권자인 대통령과 해수부에 부담으로 작용하는 것은 제가 원하는 바가 아니다"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해수부가 추진하고 있는 국정과제에 영향을 주어서도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그러면서 "마지막으로 저를 지명해준 대통령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저를 지지해주고 격려해준 해수부 가족들과 국민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배우자의 관세법 위반 의혹 등이 도마에 오른 바 있다.

정치권에 따르면 박 후보자가 2015~2018년 영국대사관에서 공사참사관으로 재직할 당시 부인이 영국 현지에서 사들인 찻잔 등 대량의 도자기 장식품을 관세를 내지 않고, '외교관 이삿짐'으로 반입해 도소매업 허가를 받지 않고 국내에서 판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야당 의원들은 이는 관세법 위반에 해당하고, 허가 없이 판매하는 것도 불법이라고 주장하며 박 후보자의 자진사퇴나 문 대통령의 지명 철회를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정치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