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10월까지 '풍수해 재난안전대책 본부' 24시간 가동(종합)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4 11:15:00
오세훈, 풍수해대책보고회 열어 종합대책 보고
시 소방재난본부, 풍수해 대비 긴급구조대응 대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한강공원 관계자들이 14일 서울 서초구 반포 한강공원에서 떠밀려온 쓰레기와 나뭇가지 등을 치우고 있다. 2020.08.14.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15일부터 오는 10월까지 5개월 간 '풍수해 재난안전대책 본부'를 24시간 가동한다. 올해부터 돌발강우와 집중호우로 풍수해 피해 규모가 더 확대될 것으로 보고 각 분야별 특성에 따라 종합 대책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세훈 시장은 이날 오후 풍수해대책보고회를 열고 각 분야별 종합대책을 보고받는다. 서울시는 풍수해 재난안전 체계 개선, 하천 사전 통제, 현장 점검, 침수취약지역 관리 강화, 스마트 기술 접목, 신속한 재해 복구, 홍보 등 7개 분야로 나눠 풍수해 사고 예방에 나선다.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는 비 예보시 기상청 정보, 인천·경기 서측 특정 정보 등을 분석해 25개 자치구에 비상근무를 발령하고 위급시에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활용해 상황판단회의를 실시한다. 호우주의보가 발령되면 기존에는 상황총괄반, 구조구급반 등 4개반만 1단계 비상근무에 나섰지만, 올해부터는 상시 피해를 복구할 수 있는 시설복구반 등 3개반까지 추가 근무한다.

하천 고립사고 예방을 위해 호우 특보가 발령되면 하천 진·출입 원격차단시설을 활용해 하천 27곳의 출입로 1231개소를 즉시 통제한다. 경보시설 177개소, 문자전광판 56개소 등을 통해 하천 이용시민들에게 위험 상황을 빠르게 전파한다. 하천 순찰단도 기존 3개 하천에서 27개 하천으로 확대 운영한다.

서울시는 정보통신(ICT)·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접목한 풍수해대책시스템으로 사전 대응력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서울시는 "자체 개발·운영 중인 수방관리시스템을 보완하고 강우량계를 확대 설치했다"며 "지역적 편차를 신속히 파악하고, 국지적 집중호우에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빗물펌프장 120개소와 수문 321개 등 주요 방재 시설에 대한 일제 점검을 완료했다. 저지대 지하주택의 침수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달까지 모두 8만6000세대를 점검.정비하고, 6900여세대에 침수 방지시설을 추가 설치했다. 올해 최대 74만여명까지 수용 가능한 이재민 임시주거시설 1073곳도 지정했다. 서울시는 민·군·관 협력체계를 구축해 재난상황이 발생하면 신속한 피해복구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오세훈 시장은 "과유불급(過猶不及)이란 말이 있으나 오히려 지나침이 득이 되는 분야가 있다면 바로 안전 분야"라며 "모든 일이 그렇듯 어느 한 곳만 잘 대응한다고 피해가 방지되는 것이 아니기에 서울시와 유관기관, 시민이 모두가 함께 협조해달라"고 부탁했다.

서울 소방재난본부 "풍수해 대비 긴급구조대응 대책 추진"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10월까지 여름철 풍수해에 대비한 긴급구조대응 대책을 추진한다. 기상특보가 발령하면 소방재난본부와 24개 소방서의 풍수해 상황실을 단계별 비상상황근무체계로 전환한다. 종합상황실은 신고 폭주에 대비해 최대 80대의 비상수보대를 가동할 예정이다.

집중호우 등 대형피해가 우려되는 사고가 발생할 경우 소방관서는 긴급구조통제단을 가동해 신속한 인명구조에 나설 계획이다. 서울시내 주요 하천변에 설치된 수난인명구조장비함 점검에도 나선다. 수난인명구조장비함은 구명조끼, 구명환, 로프가 비치돼 급류 발생 등 위급 상황시 누구나 사용할 수 있다.

최태영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여름철 집중호우, 태풍 등은 큰 피해로 연결될 수 있는 만큼 빈틈없는 긴급구조대응 대책을 추진하겠다"며 "이를 통해 비상시 총력 대응하여 시민 생명 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