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전북

전북~경북 잇는 도로·철도망 "국가계획 반영하라" 목청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4 11:35:08
전북·경북도의회 의장단 및 의원, 전북도의회에서 공동 건의문 발표, 서명식
전주~김천 간 철도 및 전주~무주~성주~대구 간 고속도로 반영 대정부 건의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김얼 기자 = 송지용 전라북도의회 의장과 고우현 경상북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14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전주-김천'간 철도와 '전주-무주-성주-대구'간 고속도로 국가계획 반영 촉구 공동 건의 기자회견을 열고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05.14. pmkeul@newsis.com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국가균형 발전을 위해 전북과 경북을 잇는 도로와 철도망의 국가계획 반영을 촉구한다."

송지용 전라북도의회 의장과 고우현 경상북도의회 의장이 동서 화합을 상징하는 전주~김천 간 철도사업과 전주~무주~성주~대구 간 고속도로 건설사업의 국가계획 반영을 촉구했다.

송지용·고우현 양 의장과 의원 등은 14일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두 지역 의장단은 이날 “올해는 현 정부 들어 처음으로 4차 국가철도망과 2차 국가도로망 및 고속도로 건설, 5차 국도·국지도 등 중장기 국가교통망 구축계획을 수립하는 중요한 해”라며 “전북과 경북의 숙원사업이면서 두 지역이 공동 제안한 전주~김천 간 철도와 전주~무주~성주~대구 간 고속도로 건설사업을 국가 SOC계획에 반드시 반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지난 수십 년간 국가 기간교통망 구축사업으로 전국을 2시간대에 이동할 수 있도록 했으나 유일하게 전북과 경북만 철도망이나 도로망 모두 연결되지 않았다”며 “정부는 경제성 위주의 SOC계획을 넘어 지역 간 불균형과 동서 간 지역갈등 해소를 위해 전북과 경북을 잇는 도로와 철도망 건설을 국가계획에 포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associate_pic
[전주=뉴시스]김얼 기자 = 송지용 전라북도의회 의장과 고우현 경상북도의회 의장을 비롯한 의원들이 14일 전북 전주시 전북도의회 브리핑룸에서 '전주-김천'간 철도와 '전주-무주-성주-대구'간 고속도로 국가계획 반영 촉구 공동 건의 기자회견을 열고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05.14. pmkeul@newsis.com
특히 “국책사업인 새만금을 동북아 물류 허브기지로 조성하기 위해서는 서해안권의 새만금으로부터 환동해안권의 경북과 울산·부산을 아우르는 신경제벨트 구축이 필수”라며 “중국 시장을 상대로 대한민국의 경쟁력 강화의 주춧돌이 될 전북과 경북을 연결하는 연계 교통망 구축이 급선무”라고 덧붙였다.

또한 “현 정부는 전북과 경북, 영호남 상생을 위한 지역공약사업으로 도로와 철도망 구축사업을 약속했다”면서 “동서 방향을 연결하는 국가교통망 구축을 통한 문재인 정부의 균형발전은 물론 대표 공약사업 이행으로 상생의 가치를 실행하는 역사 이래 최초의 정권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대정부 공동 건의문 발표에 앞서 전북도의회 송지용 의장과 최영일·황영석 부의장, 김대오 운영위원장, 이정린 문화건설안전위원장, 무주 황의탁 도의원, 경북도의회 의장단과 의원 등은 의장실에서 전북~경북 SOC 국가계획 반영을 촉구하는 공동 건의문에 서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