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충북

"속리산 스카이트레일 스릴 만점"…보은 공중모험 놀이시설 인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4 13:21:47
associate_pic
[보은=뉴시스]충북 보은군이 속리산면 갈목리에 조성한 공중모험 놀이시설인 스카이트레일. (사진=보은군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보은=뉴시스] 천영준 기자 = 충북 보은군이 속리산 일원에 조성한 공중모험 놀이 시설인 '스카이트레일'이 인기를 끌고 있다.

14일 군에 따르면 10억원을 들여 속리산면 갈목리에 411㎡ 규모의 제3세대 스카이트레일을 설치했다.

최근 개장한 이 시설은 공중에서 길을 건너거나 외줄을 타는 놀이기구다. 참가자가 스스로 길을 개척하는 방식으로 코스가 따로 정해져 있지 않다. 번지 점프 등 스릴이 넘치는 기구도 있다.

스카이트레일은 다른 지역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놀이 시설이 아니다. 이 때문에 새롭고 재미있다는 입소문이 나면서 주말이면 줄을 서서 기다릴 정도로 어린이, 청소년 관광객들로 북적인다.

속리산 스카이트레일 이용은 신장 130㎝ 이상, 몸무게 95㎏ 이하인 사람만 가능하다. 운영시간은 연중무휴로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이 놀이시설 주변에는 8개 코스로 이뤄진 총 1683m 길이의 속리산 집라인, 스카이바이크 등도 있다.

속리산레포츠 관계자는 "어린이들에게 모험심과 담력을 길러 주는 스카이트레일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며 "안전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c@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